타이틀^^

HOME > NEWS > 공공디자인

서울역고가~남산공원·남대문시장 한 번에 간다

서울시·대우재단빌딩·호텔마누, 연결통로 설치 업무협약 체결

장희주 기자   |   등록일 : 2016-06-08 11:01:30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연결통로 설치 조감도/자료=서울시]

 

내년 4월이면 서울역고가와 대우재단빌딩, 호텔마누가 브릿지로 연결돼 고가 하부로 내려가지 않아도 남산공원과 남대문시장까지 한 번에 갈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서울역 7017 프로젝트’를 내년 4월 시민 개방을 목표로 추진 중인 가운데, 고가와 인접한 2개 빌딩을 브릿지로 연결하는 작업을 오는 7월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브릿지가 각각 설치되면 서울역고가에서 대우재단빌딩(2층)과 연결된 힐튼호텔 샛길을 통해 남산공원으로 연결되고, 호텔마누(2층)를 통해서 남대문과 남대문시장 방향으로 보행길이 이어지게 된다. 대우재단과 호텔마누는 브릿지 건설과 동시에 카페, 식당, 펍, 화장실 등을 비롯해 서울역고가를 찾는 시민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대우재단빌딩과 호텔마누는 건축물 증축 및 용도 변경(업무시설/관광시설→근린생활시설) 등 건축행위 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다. 시는 서울스퀘어 등 나머지 3개 건물들과도 연결통로 설치를 위해 현재 협의 중이며, 창의적인 설계를 통해 새로운 명소로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서울역고가 보행길을 오가는 시민과 관광객들이 인접한 건물에 조성되는 다양한 편의시설에서 휴식과 여가를 즐기고 주변 명소로 보다 쉽게 이동할 수 있게 되는 만큼 인근 지역상권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제원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서울역고가와 주변 빌딩의 연결은 시민참여를 통해 공공과 기업이 상생하는 도시재생 모델”이라며 “서울역고가 보행길에 사람이 모이고 연결통로를 통해 주변 빌딩과 서울역 일대로 확산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서울역 주변 도시재생의 촉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