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서울시, 제로페이·간편결제 활성화 간담회

결제사업자·핀테크업체 참여…‘사용 이끌어내야 할 단계’

조미진 기자   |   등록일 : 2019-04-18 16:37:18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제로페이 계산과정/자료=서울시]

정책적 논의…서울시 “핀테크업체 위해서는 창업붐 조성, 규제혁신 앞장”

[도시미래=조미진 기자] 서울시가 국내 간편결제 시장 전반에 대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신한은행, 네이버㈜ 등 ‘제로페이’ 참여 결제사업자, 뱅크샐러드 등 핀테크 업체와 금융결제원,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등 관련 기관이 참석했다. 

시는 18일 오후3시 서울 중구 신한엘타워 디지털캠퍼스에서 ‘국내 간편결제시장 활성화’를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제로페이에 참여하고 있거나 카카오페이, 이베이 등 참여를 신청한 결제사업자와 15개사 은행, 5곳의 관련 핀테크 업체 등 총 20개사가 참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김학수 금융결제원장, 이학영 국회 정무위원회 의원, 관련 정부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관계자도 토론자로 나섰다.

제로페이가 확산되는 등 간편결제 시장이 확장되는 가운데, 성공적 안착에는 소비자 사용이 필수인 만큼 민간이 필요한 제도 등 논의 자리를 마련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14일 기준 현재 서울지역 가맹점은 12만8028개다. 가맹점 모집을 시작한지 5개월 만인 지난 8일 서울지역 가맹점은 10만호 점을 돌파했다. 

간담회는 서울시의 ‘제로페이 추진현황 보고’를 시작으로 민간전문가와 핀테크 업체들의 ‘발제’에 이어 전체 참석자들의 토론으로 진행했다. 

핀테크 업체들은 국내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어 간편결제 업체들의 진정한 노력, 정부 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중국은 간편결제의 양적확대는 물론, 금융·문화·유통·광고 등이 결합된 토탈 모바일 서비스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 

시는 간담회를 계기로 공공과 민간의 명확한 역할 분담을 통해 제로페이를 비롯한 국내 간편결제시장 활성화에 본격 나설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관련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와 협력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제로페이는 정부, 지자체, 은행, 간편결제사업자, 결제중개사업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함께 참여하는 민관 공유경제 플랫폼으로 국내 간편결제시장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매우 클 것”이라며 “혁신으로 무장한 핀테크 업체들이 자유롭게 활동하도록 창업 붐 조성과 규제혁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journalist.gil@hanmail.net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