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4개 부처 손잡고 섬 관광 활성화 나선다

해수부·행안부·문체부·국토부, ‘섬 관광 활성화 협약‘ 체결

조미진 기자   |   등록일 : 2019-02-19 11:01:19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전남도의 섬 풍경/자료=전라남도]

[도시미래=조미진 기자] 해수부, 행안부, 문체부, 국토부 장관이 한자리에 모여 전국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한 부처 간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19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한 4개 부처 간 협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부처별로 섬 관광 정책을 개별 관리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정책 추진에 한계가 있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섬 관광 정책을 통합·집행함으로써, 국민들이 가기 쉽고 볼거리·쉴거리·먹거리가 풍부한 섬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4개 부처는 기대하고 있다. 

4개 부처는 이번 업무협약에서 △섬의 접안·편의시설 개선, 육상 및 해상 교통수단 연계 방안을 통한 접근성 향상 △해양레저관광 기초시설 확충과 섬 검기여행 조성 등 볼거리·놀거리 마련 △섬 특화 수산물 등 먹거리 홍보 △섬의 날 기념행사 개최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 협력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공동사업 발굴 등을 위해 4개 부처 차관을 공동 의장으로 하는 ‘섬 관광 활성화협의회’를 구성·운영키로 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3300여 개의 섬은 소중한 국가적 자산이며, 이제 가치를 새롭게 인식해야 할 때”라며, “4개 부처가 상호 협력해 섬 관광을 활성화함으로써 국민 여가를 풍요롭게 하고 새 일자리를 창출하며, 해양 분야 혁신성장 동력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중요한 해양관광자원인 섬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지난해 ‘섬의 날’을 제정했고, 올해 8월8일 첫 기념행사를 열 계획”이라며, “협약을 계기로 ‘섬의 날’ 행사가 성공 개최되기 바라며, 새 관광수요에 부응하는 정책이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많은 섬 중 일부를 제외하고는 관광자원의 잠재력을 충분히 활용하지 못했다”며, “섬 관광 활성화를 통해 명소들이 많이 생겨나고, 국가경제발전은 물론 국민이 일과 삶의 균형을 찾고 행복한 일상을 만들어가는 데 도움이 되도록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해가겠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관광산업은 주민소득 증대, 고용창출 같은 지역발전의 주요 수단이며, 국가 이미지와 국민 삶의 질 개선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국토부는 아름다운 섬들이 세계적 관광지가 되도록 교통체계를 개선하고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등 관계 부처와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happiness@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