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LH, 쿠웨이트 대형 신도시 개발 본격화

예비사업약정 체결…계별 개발계획, 미분양 매입확약 명시

조미진 기자   |   등록일 : 2019-01-28 21:57:20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쿠웨이트의 압둘라 신도시 내 중앙공원 조성 예상도/자료=LH]
 
[도시미래=조미진 기자] LH가 쿠웨이트 정부가 추진하는 4만 가구 규모 대형 신도시개발사업에 돌입했다.
  
LH는 지난 24일 쿠웨이트 주거복지청과 압둘라 신도시 개발사업 투자를 위한 예비사업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8일 LH에 따르면 쿠웨이트의 압둘라 신도시(South Saad Al-Abdullah City) 사업은 2016년 5월 양국 간 정부차원의 ‘압둘라 신도시 개발 협력관련 MOU’를 체결하며 시작됐고, LH는 쿠웨이트 주거복지청 의뢰를 받아 433억 원 규모의 ’마스터플랜 수립 및 실시설계용역‘을 2017년 4월부터 시행 중이다.

이번 예비사업약정은 본 약정에 앞서 사업 기본방향을 구체화하고, 사업 추진 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를 제거해 당사자 간 안정적 사업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약정에 따라 향후 LH와 쿠웨이트 주거복지청이 공동 설립할 특수목적법인의 투자 범위를 쿠웨이트 자국민용 주택단지로 한정해, LH는 신도시로 조성되는 상업‧업무 등 비주거시설 미분양 리스크를 없애게 됐다.

투자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4만여 호의 주택이 건설될 전체 사업부지 64.4㎢를 4단계로 나눠 개발하고, 특수목적법인의 업무 영역을 1단계 주거단지 조성 및 시범단지 주택건설로 한정했다.

건설 후 발생하는 미분양 주택 및 주택용지는 상호간 합의한 가격 및 시기에 주거복지청이 인수하는 것을 명시해, 유사시 투자금 회수에 대한 리스크를 줄였다.

또, 향후 스마트시티 기술 보유 국내 전문기업 진출을 위해 지역냉방·폐기물 자동집하 시스템, 모래폭풍에 대비하기 위한 공기질 관리 솔루션 등 스마트시티 요소를 적극 도입키로 명시했다.

[부셰리(JinanBusheri)쿠웨이트 주택부 장관(오른쪽 네번째)과 박상우 LH사장(오른쪽 세번째)등 
양측 관계자들이 쿠웨이트 압둘라 신도시 개발 예비사업약정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자료=LH]

LH는 국내 공공기관 중심으로 사업 연계 등을 협의해 지난해 말 태양광 발전 및 지역냉방 사업을 위해 각각 한국남동발전, 한국지역난방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향후 여러 사업분야에서 공공·민간과 협업할 계획이다. 

한편, LH는 올해 안에 쿠웨이트 정부와 본 협약을 체결하고, 특수목적법인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수목적법인은 내년부터 단지개발 및 주택건설 등을 위한 공사를 발주할 예정이다.

쿠웨이트 주거복지청 관계자는 “LH가 제시한 신도시 개발 전략은 세계 유수의 컨설턴트들이 보여주지 못한 종합적 관점의 뛰어난 성과물”이라며, “LH를 통해 한국의 우수기업들이 참여하고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상우 LH 사장은 “정부 지원 아래 이번 신도시 투자사업을 착실히 진행해 왔다”며, “안정적 G2G 기반 사업인 만큼 성공적으로 추진해 중동의 건설한류 붐을 다시 일으켜보겠다. 업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happiness@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