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시사터치

롯데칠성 세무조사, 국세청 내 ‘중수부’ 조사4국 투입

2년 만에 국세청 세무조사, 특별 세무조사 가능성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01-23 10:52:43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롯데칠성음료를 대상으로 국세청 조사4국이 투입돼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린다.

22일 국세청과 롯데칠성, 재계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서울 서초구 롯데칠성 본사에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조사관을 투입했다.

조사4국은 통상 기업의 비자금, 횡령, 배임 등 특정 혐의가 있을 때 움직이는 심층조사 전담 조직으로 알려져 있다. 기업체 등을 정례 조사하는 1·2·3국과 달리 조사4국은 특별조사를 전담해 국세청 내 ‘중수부’로 통한다.

이 같은 조사4국이 긴급 투입되는 만큼 이번 롯데칠성 세무조사는 특별세무조사로 진행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데, 재계 안팎에선 2017년 진행한 롯데그룹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세금 문제와 관련, 조사를 실시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롯데칠성 세무조사는 지난 2017년 상반기 이후 2년 만으로, 정기세무조사가 통상 5년 안팎을 주기로 이뤄지는 점을 고려하면 정기조사가 아닐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롯데칠성 측은 현재 “세무조사 이유에 대해 파악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