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서부간선지하도로 올 연말 착공, 2020년 완공

최대 심도 80m 장거리 소형차 전용도로, 왕복 4차로, 총 연장 10.33㎞

유지혜 기자   |   등록일 : 2015-10-26 09:57:23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서부간선지하도로 조감도/자료=서울시] 

 

서울시는 서부간선도로 영등포구 양평동 성산대교 남단에서 금천구 금천IC까지 왕복 4차로, 총 연장 10.33㎞의 병렬터널로 바로 연결하는 ‘서부간선지하도로’를 올 연말 착공한다고 밝혔다.

 

서부간선지하도로는 최대 심도 약 80m의 대심도 장거리 소형차 전용도로로 설계되어 건설되며 비상탈출구 5개소, 공기정화시설 2개소, 지하영업소 1개소 등의 시설물을 갖춰 오는 2020년 말까지 완공될 예정이다. 시는 교통량이 줄어든 기존 서부간선도로의 도로 폭 20~30m를 15m로 5m이상 축소, 보행자 중심의 친환경 공간을 확보해 사람, 자연, 문화가 숨 쉬는 주민 친화형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서부간선지하도로가 완공되면 기존 서부간선 상부는 자동차전용도로→일반도로화로 주변지역의 접근성이 개선되고, 도로다이어트를 통한 여유부지 복합 활용으로 서울 서남권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주민 생활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서해안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장거리 교통수요와 영등포구·구로구·금천구 등 도심 내 단거리를 이용하는 교통수요를 분산시켜 서울 서남부 지역의 교통정체를 해소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설계 운행 속도는 시속 80㎞로, 기존 서부간선도로 이용 시 성산대교 남단에서 금천IC까지 당초 30분대에 이르던 출퇴근 통행시간이 서부간선지하도로를 이용하면 10분대로 약 20분 단축될 것으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특히, 서부간선지하도로 사업은 5년의 건설기간 동안 약 6천여 명의 고용유발효과는 물론 준공 후 도로 운영기간인 30년간 약 5만 3천여 명의 고용유발효과가 더해져 총 5만 9천여 명의 고용유발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시간(35년) 동안 약 8조 3천억 원, 연간 2,37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가 기대된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서부간선지하도로 민간투자사업을 지난 3월 실시협약을 체결, 7월 서울디자인심의를 통과, 8월 환경영향평가를 마친 가운데 ’15년 말 착공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실시협약에 따라 1,380억 원을 투입하고 민간사업시행자가 총 사업비 5,200억 원 중 73.5%인 3,820억 원을 부담하게 된다. 민간사업자가 건설하고 준공과 동시에 소유권은 서울시에 양도된다.

 

박원순 시장은 “서부간선지하도로가 과거 제조업 중심의 산업단지로 국가경제 부흥의 중심지 역할을 해왔던 서울 서남부 지역의 균형발전을 가져오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동차전용도로인 서부간선도로를 지하화하고 사람 중심의 환경공간을 조성해 주민 생활환경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