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경기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추진계획 확정

2015년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추진위원회 정기회의 개최(3.4)

정진식 기자   |   등록일 : 2015-03-05 09:05:23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2015년도 경기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추진위원회 정기회의/자료=경기도청]

 

경기도는 4일 오후 2시 북부청 상황실에서 김희겸 행정2부지사 주재로 금년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추진위원회 정기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한건설협회 등 도내 건설관련 8개 협회 임원들이 위원으로 참석해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위원장인 김희겸 부지사는 회의에 앞서 “건설사업이 활성화되면 다른 실물경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면서 “건설사업의 활성화는 곧 지역경제의 활성화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우선 ▲도내 건설업체의 대형국책사업 및 공공발주 SOC사업 참여확대(수주율·하도급 참여비율 확대) ▲하도급 대금·건설기계 대여금 지급보증제 정착 ▲건설 사업 유공자 표창확대 등 금년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추진계획의 구체적인 방향을 확정했다.

 

향후 도는 국가 및 정부투자기관 발주 대형국책사업에 대해 지역업체의 최소지분율을 확대할 수 있도록 중앙부처에 지속 건의할 방침이다. 하도급 대금·건설기계 대여금 지급보증제 정착을 통해서는 하도급대금과 건설기계 대여금 체불을 일소시키고 지급보증서 미발급업체의 경우 행정처벌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건설산업 발전에 기여하거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업체에 대해서 유공자 표창을 실시한다. 더불어 도는 부실업체·규정위반 업체에 대한 제재 강화, 분할발주 적극 검토 시행 등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각도에서 사업을 추진한다.

 

이어서 진행된 토론회에서는 정부의 실적공사비 제도개선 방안에 대한 심층적인 논의를 진행했다.

 

박창화 건설기술과장은 “현재 도내 건설업체들은 실적공사비 적용 기준 개선에 대한 관심이 매우 크다”며 “지역 건설사업 활성화 측면에서 향후 방안에 대한 모색이 보다 심층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아울러 참석한 위원들은 지역건설업체의 각종 국책사업 참여확대, 분할발주 확대방안에 대해 집중적인 토의를 진행했다. 특히, 최근 회복기미를 보이고 있는 건설 산업이 정상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도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김희겸 부지사는 “성실시공과 기술보강, 고객 중심적 사고를 통한 브랜드 가치 창출 등 업체들의 노력이 매우 필요한 시점”이라며 “지역건설산업 발전을 위해 도내 업체들이 경쟁력과 기술력을 갖춰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경기도 지역건설산업의 현황분석과 시사점’이라는 주제로 한국은행 경기본부 경제조사부 최종호 팀장의 강연이 진행돼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