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국토관측 전용위성 ‘국토위성센터’로 관리

고정밀 위성영상정보…3차원 공간정보 구축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11-01 13:36:52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국토위성센터의 위성영상 생산 및 서비스 과정/자료=국토교통부]

한반도는 물론 전 세계 국토에 대한 위성영상을 촬영하고 수집·가공한 위성정보를 스마트시티, 디지털트윈의 기초자료인 3차원 공간정보 구축에 활용할 수 있는 국토관측 전용위성 관리를 위한 국토위성센터가 문을 연다.

국토지리정보원은 2020년 상반기 발사 예정인 차세대 중형위성(국토전용관측위성)의 효율적 활용을 위한 국토위성센터가 수원 국토지리정보원 내에 설립공사를 완료해 1일 개소식을 개최했다.

국토부와 과기부는 위성산업 발전과 공공분야 수요 충족을 위해 2015년부터 차세대 중형위성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고정밀(해상도 흑백 0.5m급, 칼라 2m급)의 국토관측전용위성 2기를 개발해 2020년, 2021년 각각 발사할 계획이다.

국토위성센터는 국토관측전용위성에서 촬영한 위성영상를 수집해 고품질의 공간정보로 가공,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국토위성센터에서 제공된 공간정보는 국토의 체계적인 이용과 관리, 한반도 국토통합개발을 위한 공간정보 통합시스템 구축 등 공공부문에서 다양하게 공간정보로 활용하고, 재난재해 발생에 따른 신속한 대응 및 위성정보에 기반한 융·복합 산업을 창출할 계획이다.

국토위성센터는 지난해 건축설계와 승인을 마치고 올해 2월에 착공했다. 이후 약 8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10월 초에 준공 및 위성센터 운영을 위한 시스템 기반시설(인프라)을 도입했다.

국토위성으로부터 수신한 영상의 수집, 처리, 저장, 분석, 공급, 지원 기능을 위한 전산시설, 업무시설, 운영시설 등으로 구성해 연 면적 약 970.8m2(3층 규모)로 설립됐다.

[국토위성센터 조감도/자료=국토교통부]

국토부 국토지리정보원은 책임운영기관으로, 국토위성센터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위성정보 수집·활용을 위한 연구개발, 인프라 도입 및 원활한 운영을 위한 인력(18명)을 확보하고, 국토위성정보를 체계적으로 생산·관리·공급하는 조직을 구성했다.

또 국토위성센터를 통한 다양한 위성 수요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위성활용의 공공분야 수요충족 및 공간정보 산업의 발전을 꾀할 방침이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