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시사터치

전북대 교수 “화류계 여학생 많다” 강의 중 막말 논란

일본제품 불매운동 폄훼하기도…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09-16 14:17:35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전북대학교가 여학생들과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폄훼하는 한 교수의 ‘막말’로 논란을 빚고 있다.

16일 전북대에 따르면 지난 9일 대학 익명 커뮤니티에 ‘방금 교수한테 협박당함’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 따르면 A교수는 강의 시간에 “가끔 유흥주점에 가는데 화류계에 여학생들도 많다. 술을 줄 수 없어 콜라를 준다”, “일본제품 불매 운동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 과거에 얽매이면 안 된다. 나는 일본 옷을 몽땅 샀다”고 발언했다.

또 “교회를 왜 나가는지 모르겠다. 그게 다 가짜인데 진짜로 믿는 게 한심하다는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적혀 있었다.

글을 작성한 게시자는 “A교수가 강의 시간에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며 “등록금이 아까울 정도”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논란이 일자 전북대는 지난 10일 이 사실을 학과에 통보했고, 학과는 교수회의를 통해 해당 교수의 수업을 폐강했다.

해당 교수는 모든 잘못에 대해 인정하고 지난 11일 강의 시간에 학생들에게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교수는 “내 입장에서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의 관점을 고려하지 않고 수업 한 데 대해 사과한다”며 “차후 좀 더 강의 내용 전달에 힘쓰고 사적 이야기를 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