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2030 혁신도시 ‘시즌2’ 최종 확정

특화발전·정주여건 개선에 5년간 4조3천억 투자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8-10-26 11:31:30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혁신도시별 주요 사업/자료=국토교통부]

혁신도시 10곳에 맞춤형 종합발전 계획이 본격 추진된다.

26일 국토교통부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10개 혁신도시 발전 방향과 추진 전략 등을 담은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이 지난 25일 열린 제9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방 혁신도시별 계획은 부산(첨단해양 신산업), 대구(의료산업), 광주 및 전남(에너지 신산업), 울산(친환경 에너지 산업), 강원(스마트 헬스케어), 충북(태양광 에너지), 전북(농생명 융합), 경북(첨단 자동차), 경남(항공우주산업), 제주(스마트 MICE) 등 10개 혁신도시에 지역 특성에 맞는 거점 산업을 키우기 위한 프로젝트가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이번 계획은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근거해 최초로 수립하는 5년 단위 계획이다. 혁신도시를 지역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 2월 발표한 ‘혁신도시 시즌2(2018~2030)’의 정책방향을 구체화한 내용이다.

이번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은 지난 4월부터 국토부,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등으로 구성한 TF를 운영해 계획 방향, 발전전략 등에 대해 협의를 거쳤다.  

혁신도시별로 만든 발전계획을 토대로 실현 가능성과 타 계획과의 연계 방안을 검토해 관계기관 협의(2018.7~10) 등을 거쳐 수립했다.

국토부의 이번 혁신도시 지원 계획은 총 131개, 4조3000억원 수준의 사업이 반영돼 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특화발전 지원 2조9000억원(67%), 정주여건 개선 1조1000억원(26%), 상생발전 3000억원(7%) 등으로 구성돼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혁신도시가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신(新) 성장거점이 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정주여건을 질적으로 개선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특히 혁신도시별 특화발전 전략이 실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이행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지자체와 관계부처의 협조도 지속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