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 지정·운영 제도 마련

자율주행셔틀 등 자율주행 기반 서비스 사업화 위한 제도적 기반

신중경 기자   |   등록일 : 2020-02-10 13:19:56

좋아요버튼1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2018년 6월 ‘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자료=KT]

[도시미래=신중경 기자] 자율주행셔틀 등 자율주행 기반 서비스 사업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4월 공포된 ‘자율주행차 상용화 촉진 및 운행기반 조성에 관한 법률(자율주행차법)’에서 위임한 사항을 규정하기 위해 10일 하위법령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자율주행차법’ 제정을 통해 일정 지역 내에서 자율주행차를 활용한 여객·화물의 유상운송, 자동차 안전기준 등 규제특례를 부여하는 시범운행지구 지정·운영 근거를 마련했다.

[법률상에 규정된 시범운행지구 내 주요 규제특례 사항/자료=국토교통부]

이번에 제정하는 하위법령안에는 법률 시행에 필요한 세부절차, 제출서류 등을 규정했다.

시범운행지구를 지정받고자 하는 시·도지사는 국토부 장관에게 규제특례의 구체적 내용과 안전성 확보방안 등이 확보된 운영계획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지정기간은 5년 범위에서 정하도록 규정했다.

시범운행지구는 ‘시범운행지구 위원회’의 심의·의결을 통해 지정되며, 위원회는 국토부장관과 민간위원이 위원장으로, 정부위원은 기획재정부·과기정통부·국토교통부·경찰청 차관(급) 공무원으로 구성하도록 규정했다.
 
시범운행지구 내에서 사업자가 여객자동차법, 화물자동차법 규제특례를 적용받아 유상 서비스를 하려는 경우 자율차의 주행안전성 확인을 위한 자동차등록증 등을 제출해야 하며, 보험가입 증서도 제출하도록 했다.
 
또 국토부는 효과적으로 시범운행지구 운영·관리를 위해 매년 지자체가 제출한 성과보고서를 계획달성도, 규제특례 효과 등의 요소를 고려해 평가 및 공개한다.

이밖에 법률상에 규정된 자율주행협력시스템(C-ITS), 정밀도로지도의 정의를 세부적인 기능적 요소에 따라 구체화했다. 법률에 따라 ‘자율주행 교통물류 기본계획’에 포함되어야 하는 추가 내용, 전문 인력 양성기관 지정기준 등도 규정했다.

국토부는 의견수렴을 위해 오는 12일 양재 엘타워 골드홀에서 ‘자율주행차법 하위법령 설명회’도 개최한다. 설명회는 국토부의 하위법령에 대한 조문별 주요내용 발표 및 질의응답·의견청취 순서로 진행되며, 현장에서 서면으로도 제정안에 대한 의견을 받을 예정이다.

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 오는 3월11일(시행령), 23일(시행규칙)까지 우편, 팩스 또는 누리집을 통해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법이 시행되면 복잡한 규제를 일거에 해소할 수 있는 시범운행지구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의 사업화를 촉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범운행지구 #자율주행셔틀 #자율주행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1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