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임산부 등 산재 취약 근로자 특별 배려 정책

도로교통공단, 근로자 보호 매뉴얼 전국 사업장 배포

한정구 기자   |   등록일 : 2020-01-14 11:42:35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로교통공단 본부 전경/자료=도로교통공단]

[도시미래=한정구 기자] 안전하고 행복한 일터 조성의 일환으로 임산부 등 산업재해 취약 근로자에 대한 특별 배려 정책이 실시된다.

14일 도로교통공단은 ‘안전한 도로교통공단, 더 안전하게’를 모토로 먼저 임신중이거나 출산 직후 근로자의 안전과 건강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들에 대한 위험기준을 제시하고 해당 위험요인들부터 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한 매뉴얼을 작성, 전국 사업장에 배포했다고 밝혔다.

매뉴얼은 임산부가 △중량물 취급시 신체적 상해에 취약하므로 일정 무게 이상의 중량물 취급 작업을 하지 않도록 하며, △장시간 고정자세로 일하지 않도록 작업의 변경 기회 및 적절한 휴식을 제공하고, △충격과 진동, 소음에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는 내용을 비롯해 각종 작업조건에 따른 유해·위험요인과 관리방안 등이 기재돼 있다.

공단은 또한 공단에서 근무하는 외부 수급업체 근로자에 대해 ‘안전보건 공생협의체’를 구성하고 공단 근로자와 같은 수준의 안전 보건관리를 제공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했다.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모든 근로자가 안전한 환경하게 근무할 권리를 가지고 있는 만큼, 섬세한 배려가 필요한 임신부와 안전 사각지대에 있는 외부 수급업체 직원의 안전보건에 대해 제도적·정책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산부 #근로자 #산업재해 #취약근로자 #안전메뉴얼 #산재취약근로자 #배려정책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