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평화열차 DMZ 트레인, 일반관광 재개

북으로 향하는 첫 번째 역, 도라산역 개통

이종규 기자   |   등록일 : 2014-05-13 17:53:51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평화열차 DMZ-train 노선도/자료=경기도]


서울역과 도라산역을 오가는 DMZ 열차가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 경기도는 첫 운행을 시작으로 2009년 관광객 보안사고로 중단되었던 도라산역 일반관광이 지난 4일 재개됐다고 밝혔다. 도라산역 일반관광은 6.15 남북공동선언에 의해 2002년 4월 도라산역을 개통하고 1일 6회 안보관광열차를 운행하여 연간 5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등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안보관광지로 자리 잡아 왔다. 그러나 2009년 관광객의 보안사고로 인해 2010년 6월 4일 일반관광이 중지되었으며, 현재는 5천여명 수준으로 관광객이 급감하고 도라산 평화공원은 잠정폐쇄하는 등 대책마련이 필요한 실정이었다. 


이에 경기도와 제1보병사단, 통일부(남북출입사무소), 파주시, 한국철도공사, 경기관광공사는 한반도 통일염원을 상징하는 장소인 도라산역의 일반관광 재개를 위하여 수십차례의 협의 끝에 2012년 12월 28일 ‘도라산역 일반관광 추진 공동협약서’를 채결했다. 이듬해인 2013년 3월 4일에는 각 기관별 협력사항의 성실한 이행을 위하여 ‘도라산역 일반관광 재개 이행합의서’를 체결하는 등 관광을 재개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왔다. 이행합의서에 합의한 기관별 이행사항을 모두 조치 완료하고 한국철도공사의 관광전용열차(평화열차 DMZ-train)의 개조가 완료됨에 따라 1사단의 현장 확인을 거쳐 도라산역 일반관광 재개가 최종 확정되어 5월 4일 정식으로 운행하게 됐다.


평화열차 DMZ-train은 하루 2회 서울역을 출발하여 능곡역, 문산역, 임진강역을 거쳐 도라산역을 왕복 운행하며 주변 경관 설명 및 인근 관광지 홍보영상 상영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DMZ-train을 탑승하면 민통선 출입을 위해 임진강역에서 관광객 전원 신분을 확인하는 절차를 이행한 후에 도라산역과 도라산 평화공원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도라산역에서 파주시 민북관광표를 구입하면 연계버스를 통해 제3땅굴 및 도라전망대 등 기존 민북관광과 연계가 가능하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관광객 맞이를 위해 도라산 평화공원을 재단장하고 공원을 즐겁게 관람할 수 있도록 ‘체험 프로그램 북’을 제작하고 ‘우정의 벽’ 프로그램 등 관광객 스스로가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오후석 경기도 균형발전국장은 '이번 도라산역 일반관광 재개와 도라산 평화공원 재개장은 국민 안보의식 고취와 경기북부 관광 활성화를 위한 군과 지자체가 협력한 모범사례'라고 평가하며, 'DMZ를 역사·평화·생태의 보고로 전 세계에 알리고, 도라산역 일반관광 재개를 통하여 도라산역과 도라산 평화공원을 세계적인 관광자원으로 적극 홍보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