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미세먼지 관측 장비 탑재 ‘천리안 2B호’ 실물 공개

대기오염물질 및 적조·녹조 등 해양환경 실시간 감시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12-06 16:48:23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미세먼지 감시할 천리안 위성 2B호/자료=환경부]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정밀하게 관측할 수 있는 세계 최초 정지궤도 환경위성인 ‘천리안 2B호’의 실물이 공개됐다.

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해양수산부는 미세먼지와 해양환경을 관측하기 위해 개발한 정지궤도 천리안위성 2B호를 공개했다

정지궤도는 적도상공의 3만6000㎞ 고도에서 지구와 동일하게 회전해 항상 동일한 지역을 관측할 수 있는 궤도로, 천리안위성 2B호는 2020년 2월 발사를 위한 사전 점검을 마치고 남미 기아나 우주센터로 이송준비 중이다.

천리안위성 2B호는 한반도와 동아시아 지역의 대기환경과 한반도 주변의 해양환경을 관측하기 위한 위성으로, 세계 최초의 정지궤도 환경탑재체와 천리안위성 1호에 비해 대폭 성능이 향상된 해양탑재체를 장착하고 있다.

환경탑재체는 대기 중에 존재하는 미세먼지 등을 관측하기 위한 초정밀 광학 장비로, 동쪽의 일본부터 서쪽의 인도네시아 북부와 몽골 남부까지 동아시아 지역을 관측해 20여 가지의 대기오염물질 정보를 생산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등의 이동 경로를 추적해 국내 대기환경에 대한 국외 영향을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국내 대규모 미세먼지 발생지역을 파악하는 등 대기환경 개선 정책 수립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미세먼지 예보에는 지상관측 자료만을 사용하지만 향후 위성의 국내·외 관측 자료를 추가하면 예보 정확도가 향상된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해양탑재체는 적조, 녹조 등 해양재해를 관측하기 위한 장비로, 2010년 발사된 천리안위성 1호보다 해상도(500m→250m), 산출 정보(13종→26종) 등 성능이 크게 향상됐다. 유류사고, 적조, 녹조 등 발생 시 이동을 실시간 관측해 정보를 제공한다. 오염물질의 해양투기 감시, 해수 수질변화 모니터링 등 해양환경 보호와 해류·해무 관측 등에도 이용할 수 있다.

천리안위성 2B호는 내년 초에 기아나 우주센터로 이송되고, 발사 전 현지 최종점검 등을 거쳐 2월에 아리안스페이스의 발사체(Ariane-5)를 이용해 발사될 예정이다.
천리안위성 2B호 발사 후 고도 3만6000km의 정지궤도에 안착되면 성능 최적화 등을 위한 궤도상시험 과정 및 시범서비스를 거친 후 대기환경 정보 제공은 2021년부터, 해양정보 서비스는 2020년 10월부터 개시할 계획이다.

2021년 이후부터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아시아에 분포한 대기오염물질의 배출과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의 농도를 스마트폰 등의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천리안위성 #천리안2B호 #정지궤도 #미세먼지 #적조관측 #관측장비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