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심층취재

수출규제 여파, 일본 자동차 판매량 반토막

일본차 72% 급감, 벤츠·BMW 급증…국내차도 한국GM 파업 영향 생산·수출 감소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10-17 15:43:09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지난 9월 국내 자동차산업 내수 판매가 8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생산과 수출은 한국GM 파업 사태 등으로 인해 부진을 면치 못했다. 국내 시장에선 벤츠, BMW 등 독일차가 인기를 끈 반면, 일본 자동차 판매량은 반토막 났다. 일본제품 불매운동 여파로 분석된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9월 국내 자동차 산업동향’에 따르면 전년 동월 대비 국산차는 1.0% 증가했으며, 수입차는 22.5% 증가해 전체 내수는 4.1% 증가한 13만3016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기아의 셀토스, 모하비, 르노삼성의 QM6, 현대의 베뉴 등 다양한 차급의 SUV 신차가 출시되면서 국산차 내수 판매를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국산차는 전년 대비 1.0% 증가한 11만465대가 판매됐다.

같은 기간 독일 수입차 판매도 크게 늘었다. 브랜드별로는 벤츠(296.7%), BMW(107.1%) 순으로 많이 팔렸다. 수입차 판매는 지난해보다 22.5% 급증한 2만2551대를 기록했다. 반대로 수출규제 이후 일본 수입차 판매는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9.8%나 줄었다.

브랜드별로 보면 혼다(-82.2%), 인피니티(-69.2%), 닛산(-68.0%), 토요타(-61.9%)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렉서스 판매는 오히려 49.8% 늘었다.

[9월 자동차산업 총괄표/자료=산업통상자원부]

신차효과에 따른 내수 증가에도 불구하고, 9월 국내 자동차 생산과 수출은 지난해와 비교해 감소했다. 산업부는 한국GM 파업으로 생산 차질이 빚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달 생산된 자동차는 27만7990대로 전년 대비 4.8% 줄었다. 한국GM의 경우 전년동월 대비 46.7% 감소한 1만7491대를 생산했다.

현대와 쌍용의 자동차 생산도 각각 8.8%, 1.0% 감소했다. 기아차 생산은 셀토스, K7, 모하비 등 신차 효과에 힘입어 전년 대비 14.3% 증가했다.
 
수출은 한국GM 파업에 따른 생산차질과 상용차 수출 부진 등으로 전년동월 대비 4.8% 감소한 17만1425대를 수출했다. 다만, 금액기준으로는 수출단가가 높은 SUV와 친환경차의 수출확대가 지속되며 전년동월 대비 4.0% 증가한 30억8000불을 수출했다.

현대는 세단과 상용차 부진으로 9.8% 감소했고 한국GM도 유럽지역 수출 중단과 파업의 영향으로 42.5% 급감했다. 르노삼성은 로그의 북미지역 판매 부진으로 6.1% 줄었다.

기아는 사우디와 호주에서 K3 판매 호조를 보이며 28.5% 늘었다. 쌍용도 신형 코란도의 수출이 시작되면서 8.1%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중동(36.9%), 유럽연합(22.6%), 동유럽(1.8%) 수출이 늘었다. 아프리카(-33.1%), 중남미(-25.5%), 오세아니아(-4.5%), 북미(-1.5%)는 줄었다.

친환경차 내수는 전년동월 대비 10.3% 증가한 9656대가 판매됐고, 수출은 82.7% 증가한 2만4808대를 기록했다.

수소차는 전년동월 대비 826.5%로 급증했으며, 하이브리드차는 7163대 판매(27.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는 129대(38.7%) 판매됐다. 주요 모델로는 수소차는 넥쏘가 454대, 하이브리드차는 니로(1414대), 쏘나타(1312대), 그랜저(1161대) 순으로 판매됐다.

수출은 북미와 유럽을 중심으로 모든 동력원에서 고른 실적을 내고 있으며 전년동월 대비 82.7% 증가한 2만4808대다. 동력원별로는 하이브리드차는 1만4570대(55.4%), 전기차는 6819대(106.1%),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는 3364대(282.3%), 수소차는 55대(266.7%)를 수출했다.

자동차부품 수출액은 전년 대비 2.1% 증가한 17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북미와 동유럽 지역 해외공장 생산 확대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된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