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건설분야, 민·관합동 통일위원회 출범

북한 SOC 투자 재원 마련 방안 등 모색

김효경 기자   |   등록일 : 2014-04-29 17:55:33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제1회 건설분야 통일위원회/자료=대한건설협회]


대한건설협회는 29일, '제1회 건설분야 통일위원회'를 개최하고, 건설업계의 통일 염원을 담아 '건설분야 통일위원회'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공동위원장인 정내삼 협회 부회장과 김흥수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원장을 비롯해 현대건설, 대우건설 및 동광건설, 팔공건설 등 대북사업 실적 경험이 있는 대·중소업체 대표(임원)와 국토연구원·KDI內 북한경제 전문가, 통일부·국토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해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에 발족하는 '건설분야 통일위원회'는 통일시대를 대비한 건설업계의 선제적 대응차원의 민관합동위원회(건설업계, 학계, 정부)로 건설업계의 기대가 크다. 앞으로 위원회는 통일 준비를 위한 북한내 인프라 개발 동향 및 경제개발 참여, 특히 경제개발구 참여방안 등에 대해서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또한 북한 SOC 투자 재원 마련 방안 및 대북사업에 대한 노하우 공유, 인적·정보 네트워크 구축 등 범건설업계 차원의 다양한 참여 방안을 정부와 함께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 정내삼 공동위원장은 '건설업계의 염원을 통일위원회에 담아 정부와 업계를 이어주는 가교역할은 물론 건설업계의 새로운 돌파구 마련을 위해 선도적으로 통일시대를 준비하는 위원회가 될 것' 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이날 학계는 북한 내 SOC투자 규모는 60조원에 달하고, 신규 주택 120만호 이상이 필요하다고 추정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