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다가구·오피스텔·소규모아파트 ‘셉테드’ 적용

500가구 미만 아파트 범죄예방 건축기준(CPTED) 적용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07-29 17:39:47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100세대 이상 아파트의 범죄예방 건축기준 적용 예시/자료=국토교통부]

앞으로 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 오피스텔과 500세대 미만 아파트에도 범죄예방 건축기준(CPTED) 적용이 의무화 된다.

국토교통부는 주거용 건축물에 범죄예방 건축기준 적용을 의무화하고, 범죄예방 건축기준을 강화하는 ‘범죄예방 건축기준 고시’ 개정안이 31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CPTED(셉테드)는 범죄를 예방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건축물에 적용하는 범죄예방 기준이다.

범죄예방 건축기준은 범죄를 예방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하여 건축물, 건축설비 및 대지 설계 시 준수해야 하는 기준으로 건축허가도서에 반영하여야 한다. 동 기준은 2015년 도입이 되었으며, 지금까지 적용대상은 500세대 이상의 아파트다. 

이번 개정을 통해서 500세대 이상 아파트에만 적용하던 범죄예방 건축기준을 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 오피스텔, 500세대 미만 아파트에도 적용하고, 예방 기준도 추가 개선했다. 아파트 측면이나 뒷면 등에 조명시설을 설치하고, 전기·가스·수도 등의 검침기기는 세대 외부에 설치하도록 했다.

[다가구・다세대주택 등의 범죄예방 건축기준 적용 예시/자료=국토교통부]

국토부는 또 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 오피스텔, 100세대 미만 아파트도 적용 대상으로 추가하되, 소규모인 점을 고려해 수용 가능한 수준으로 기준을 마련했다. 창문은 침입 방어성능을 갖춘 제품을 사용하여야 하며, 담장은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계획해야 한다. 주차장에는 영상정보처리기기(CCTV)와 조명을 설치해야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범죄예방 건축기준 고시 개정으로 주거용 건축물에 거주하는 여성 및 청소년이 안심하고 생활 할 수 있는 주거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셉테드 고시 전문은 국가법령정보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journalist.gil@hanmail.net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