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43곳 지정

청년주거문제·지속가능 마을사업 등 청년사업가 참여 높아

신중경 기자   |   등록일 : 2019-07-09 11:25:40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민달팽이주택협동조합이 운영하는 서울 서대문구 달팽이집 전경/자료=국토교통부]

[도시미래=신중경 기자] 도시재생사업 분야 43개 기업이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 사회적기업으로 육성된다.

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3월부터 2개월간 진행한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공모에 총 87개의 기업이 신청해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43개 기업이 최종 선정됐다.

이번에 새롭게 지정된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 중에는 청년사업가들이 눈에 띈다. ‘민달팽이주택협동조합’은 2014년 설립 이후 청년주거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 경기, 전주에서 총 10곳(55호, 160여명)의 ‘달팽이집’을 시세의 50%~80% 이하로 청년들에게 공급하고, 입주자들의 자립과 자치적인 커뮤니티 형성을 지원하고 있다.

2014년 설립된 ‘주식회사 공유를위한창조’는 도시재생사업 커뮤니티센터 등 공유공간을 운영 하고, 도시재생사업 대상지 내 지역주민과 마을공동체의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과 함께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의 창업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도입된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은 현재 46개 기업이 활동하고 있다.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에게는 고용노동부와 지자체가 추진하는 재정지원 사업(일자리 창출사업 인건비, 전문인력 인건비, 사업개발비 지원)에 대한 참여자격이 부여된다.

또 사업화지원 심사와 주택도시기금 융자상품 실행을 위한 보증심사 시 가점 부여, 융자한도 상향(총 사업비의 70%→ 80%) 등 다양한 혜택을 받는다. 

국토교통부는 하반기(11월 예정)에도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을 추가로 지정할 예정이며, 2022년까지 도시재생에 참여할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을 매년 50개 이상 선정할 계획이다. 

journalist.gil@hanmail.net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