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 문화 > 여행

경기도 여행 장애인에 ‘여행 차량’ 무료대여

6월10일부터 도내 장애인 여행이동 편의위해 특장차량 서비스

박혜윤 기자   |   등록일 : 2019-05-14 14:45:59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장애인 여행지원 차량안내포스터 일부/자료=경기도]

[도시미래=박혜윤 기자] 경기도가 ‘문턱 없는 경기관광도시 조성사업’의 하나로 오는 6월10일부터 장애인 여행지원 차량을 무료 대여해 준다.

14일 도에 따르면 ‘장애인 여행지원 차량사업’은 경기도내 관광을 원하는 장애인에게 무료로 여행용 차량을 빌려주는 사업이다.

도는 현재 대형버스 2대를 개조한 경기여행 누림버스(휠체어 8석, 일반 21석 내외)와 스타렉스 4대를 개조한 경기여행 누림카(일반 5석, 휠체어 1대 적재 가능)를 마련한 상태다.

‘경기여행 누림버스’는 도내 장애인복지시설(단체)이 우선 이용대상으로 사전신청을 받아 매일 운행한다.

누림버스는 격주 토요일마다 도내 주요관광지를 운행하는 시티투어버스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매월 도가 관광지를 선정해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누림 홈페이지에 공지한 후 사전신청을 받아 버스를 운행할 예정인데 ‘온(溫)동네버스’로 명명했다. 온동네버스는 경기도뿐 아니라 국내 모든 등록 장애인과 동반자가 신청할 수 있다.

‘경기여행 누림카’는 도내 등록 장애인 및 동반자, 장애인복지시설(단체)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무료지만 유류비와 보험료등 기타 비용은 사용자가 부담해야 한다.

누림버스와 누림카 모두 누림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실제 사용일 기준 2개월 전부터 선착순 접수하면 된다. 단, 도는 다음달 첫 차량 지원을 위해 이달 14일부터 접수를 받는다. 홈페이지 접수가 어려운 경우 전자우편 및 팩스, 방문신청도 가능하다.

경기도 관계자는 “도내 관광지는 교통 접근성도 좋지 않고 장애인 등 관광약자들이 여행하기에 어려움이 많다”며 “장애인, 유아동반, 노인, 외국인 같은 관광약자를 포함해 모두가 편하게 여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올해 장애인이나 노약자, 유아동반인, 임산부 등 관광약자도 편하게 여행할 수 있는 ‘문턱 없는 경기관광도시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journalist.gil@hanmail.net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