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공공디자인

창원 ‘특례시’ 준비…공공디자인 기준 마련

지역성‧문화향유 증대…공공디자인 진흥계획 용역 착수

전상배 기자   |   등록일 : 2019-04-05 17:29:43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창원시청과 광장/자료=KBS뉴스경남 유튜브 캡처]

[도시미래=전상배 기자] 경남 창원시의 지역정체성과 시민 문화향유권 증대를 위한 ‘공공디자인 진흥계획 수립용역’이 본격 착수에 들어갔다. 

5일 시에 따르면 해당 수립용역 사업기간은 착수일로부터 8개월로 올해 11월 완료될 예정이다.  

수립용역에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수립한 ‘공공디자인 진흥 종합계획’ 추진전략인 △생활안전을 더하는 공공디자인 △모든 이를 위한 공공디자인 △생활편의를 더하는 공공디자인 △생활품격을 높이는 공공디자인 △기초가 튼튼한 공공디자인과 연계해 창원의 정체성을 살리는 방법으로 수립된다.  

또 지난 2018년11월15일 제정된 ‘창원시 공공디자인 진흥에 관한 조례’에 명시된 세부과제 수립 및 공공디자인 위원회 운영지침 설정 등 정책과 현실을 잇는 실행방안의 도출을 목표로 한다.  

시는 그간 도시공공디자인 향상을 위해 경관계획 수립 및 경관조례 개정, 도시·공공디자인 관련 조례 제정 등 여러 정책을 추진 중이다. 

올해는 디자인 전문기관과 협력, 시민참여를 통한 추진 등 창원다운 도시디자인 구축을 위한 여러 전략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창원시 관계자는 “인구 100만 명 이상 대도시인 창원시는 ‘특례시’ 지위를 위한 여러 준비 중이며, ‘창원시 공공디자인 진흥계획’은 그 선두에서 도시이미지를 결정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민 체감 사업들을 병행해 소통의 도시가 되도록 여러 방안을 구상 중이므로 지속적 관심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journalist.gil@hanmail.net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