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영호남 시도지사들, 지역갈등 극복·균형 발전 나서

22일 전라도 광주서 협력회의…공동 정책 과제 10건 협의

조미진 기자   |   등록일 : 2019-01-23 14:32:37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제15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자료=전라남도]

[도시미래=조미진 기자] 영·호남 화합과 협력을 통해 자치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전남, 부산, 광주, 대구 등 8개 시·도지사가 한 자리에 모였다.

전남도는 ‘제15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가 지난 22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23일 도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비롯 영·호남 시·도지사 8명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제도개선 등 공동정책 과제 8건, 영·호남 광역철도망과 광역도로망 건설 등 지역균형발전 과제 2건을 논의했다. 또 오는 7월 광주에서 개최되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등 영·호남 주요 행사의 성공개최를 위해 협력키로 했다.

전남도는 이번 협력회의 안건으로 해외관광 수요를 국내로 유도할 수 있는 관광상품 개발, 공동 마케팅 등을 골자로 하는 ‘영·호남 관광교류 활성화 협력’을 공동정책 과제로 제출했다. 또 인적·물적 교류 활성화와 국토 균형발전 등을 위한 ‘부산~목포 광역철도망 구축’ 등 6개 사업을 지역균형발전 건의과제로 제출했다.

이날 8개 시·도지사들은 공동성명서를 채택했다. 성명서는 공동정책 과제 7건, 지역균형발전 과제 2건 등 총 9건으로, 영·호남 상생발전을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성명서에 포함된 과제는 △ 수도권 공장총량제 준수 강화 △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 지방이양 공동대응 △ 기초생활수급자 장기요양급여 국비 지원 건의 △ 노인일자리사업 국고보조율 상향 건의 △ 영·호남 관광교류 활성화 협력 △ 동서 광역수소경제 생태계 구축을 위한 공동협력 △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개최 협력 △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연장 및 지원 확대 △ 영·호남 광역 철도망 구축 건의(6건) △ 영·호남 광역 도로망 구축 건의(4건)

안건 심의·의결 후 시도지사들은 수도권 일변도 국가개발정책으로 지역 불균형이 심해지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새 100년을 열어가기 위해 영·호남이 새 지역균형발전 축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또 논의된 공동정책 과제 및 지역균형발전 과제는 공동성명서로 채택돼 이를 중앙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그동안 경제성 중심의 ‘예비타당성 조사’로 영·호남이 밀리고 소외받았다”며 “수도권 집중 완화와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지난해 균형위에 예타 면제사업으로 신청한 사안을 청와대와 균형위가 적극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라남도의 예타 면제 요구사업은 서남해안 관광도로 건설,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 사업, 이순신 호국관광벨트 조성, 환황해권 관광휴양거점 육성이다.

한편 올해 22년째를 맞은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는 양 지역 간 긴밀한 유대와 협력체계 유지 등 상생발전을 위해, 전 허경만 전남도지사의 제안으로 1998년 구성돼 관련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happiness@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