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시사터치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4개월 만에 하락

대출규제 강화…다주택자 대출 막혀 거래량↓

최윤석 기자   |   등록일 : 2018-11-05 10:49:38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최윤석 기자] 서울 재건축아파트 값 평균이 4개월 만에 0.13%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8.2 부동산대책 발표 후 8월18일 -0.16% 수치 다음으로 큰 하락폭이다. DSR 대출규제가 본격 강화돼 다주택자 대출이 막히면서 거래량은 줄고 강남권을 중심으로 아파트값도 동반 하락하는 상황이다.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둔화세가 뚜렷해져 0.03% 상승에 그쳤다. 신도시는 0.06%, 경기·인천은 0.04% 올랐다.

고가 재건축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구(-0.05%) △강동구(-0.04%) △송파구(-0.01%)는 하락했다. 강남구 재건축 단지인 개포동 주공고층7단지 2500만~3000만 원, 대치동 은마는 2500만~5000만 원 떨어졌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강북지역 중심으로는 오름세가 계속됐다. △서대문구(0.24%) △노원구(0.14%) △도봉구(0.12%) △성북구(0.11%) △강서구(0.10%)가 올랐다. 서대문구는 남가좌동 DMC파크뷰자이가 1000만 원가량 올랐고, 노원구 하계동 학여울청구는 3000만~4000만 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광교(0.66%) △판교(0.13%) △파주운정(0.09%) △평촌(0.08%)이 올랐다. 경기·인천은 △안양(0.14%) △용인(0.14%) △수원(0.13%) △과천(0.09%)이 상승했다. 

전세시장에서 서울은 보합 0.00%을 나타냈고, 신도시(-0.03%)와 경기·인천(-0.02%)은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은 △서초구(-0.04%) △강남구(-0.01%)가 하락했다. △노원구(0.05%) △강서구(0.04%) △구로구(0.04%)는 상승했으며 △판교(0.05%)가 소폭 상승했고 △평촌(-0.11%) △위례(-0.08%) △분당(-0.06%) 지역은 하락했다. 

부동산 114는 집값 급등 촉발 지역인 강남권과 용산 중심으로 집주인들이 매도 호가를 낮춰서 내놓아도 매수자들이 관망세를 보이며 거래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주택 임대사업자의 세제혜택 축소와 1주택자 청약 제한 등 전방위적으로 강화된 9.13 대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 고가아파트 밀집지역 중심으로 거래량 감소가 뚜렷해질것으로 예상된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