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공공디자인

서울도심 자투리 도로, 초록쉼터 변신

보도와 공원이 하나된 쉼터로 조성

김효경 기자   |   등록일 : 2013-12-19 14:53:09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로 자투리공간 활용 시범사업 대상지/자료=서울시] 


서울시가 차량 중심이었던 도로 자투리땅에 보행자 중심의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차만 다니던 도심 속 도로 자투리 공간 2곳에 미니정원을 만들고 벤치도 설치해 보행자가 다닐 수 있고 시민들이 쉬었다 갈 수 있는 푸른 쉼터를 만든다. 시는 을지로입구역 인근 남대문로 경기빌딩 앞 540㎡ 공간과 경복궁역 인근 정부서울청사 교차로 앞 150㎡ 공간 자투리땅 2곳을 시범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시민 안전을 위해 차도와 같은 높이였던 공간을 보도 높이로 올릴 예정이다. 바닥엔 잔디를 깔아 투수면적을 높이고 꽃과 나무를 심고, 보도와 공원이 일체된 쉼터인만큼 오고가는 시민들이 잠시 쉬어갈 수 있는 벤치도 생긴다. 그동안 주택가 골목이나 보도의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쉼터나 주차장으로 활용한 경우는 있었지만, 차량 중심의 차도를 쉼터로 조성해 보행자들에게 돌려주려는 시도는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고려해 사람의 가치와 환경을 우선하는 사회적 인식에 공감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배경을 밝혔다.


내년 6월 말까지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시민쉼터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과 의견을 수렴해 내년 하반기부터는 자투리 도로 공간을 이용한 쉼터 조성사업을 점차 확대된다. 천석현 서울시 시설안전정책관은 '서울 도심내 도로 공간에서 차량이 차지하는 비중이 많고 보행자를 위한 공간이 부족하다. 이에 작은 공간이라도 소중히 생각하고 발굴해 더 많은 공간을 보행자들에게 돌려줄 것'이라며 '도심 내 쓸모없이 방치되고 있는 도로의 자투리땅을 지속적으로 발굴, 시민이 안전하고 편히 쉴 수 있는 보도와 쉼터로 조성해 공간의 가치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