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충주시, 여름철 폭염 ‘꼼짝마’

그늘막‧쉼터 등 폭염 안전망 구축 등 9월까지 종합대책 추진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0-06-22 10:53:55

좋아요버튼2 싫어요버튼2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충주시에 설치된 스마트형 그늘막 모습<출처: 충주시> 

 

충주시가 폭염대응 합동TF 팀을 구성하고, 폭염대비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오는 9월 30일까지 폭염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대책팀을 통해 기상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대책팀은 모니터링 결과를 통해 폭염 특보나 무더위 예상 시 지역 내 시민을 대상으로 재난문자 서비스를 전파하게 된다. 

또 금융기관, 행정복지센터, 보건소, 종교시설 등 총 90곳의 무더위쉼터를 지정해 운영하며, 횡단보도와 교통섬 그늘막 12개를 추가 설치해 총 102개를 운영한다. 

올해 추가로 설치된 그늘막은 폭염 피해 발생 사각지대를 보완하고 등·하교 학생들의 안전을 도모하고자 주로 초등학교 인근, 호암 택지 지역을 중심으로 설치했다.

시는 이번 폭염 대책기간 동안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경로당 및 인원 밀집이 우려되는 무더위쉼터가 임시 휴관함에 따라 취약계층의 폭염 피해 발생 우려에 대한 재난도우미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취약계층 관리자를 대상으로 폭염 특보 문자서비스를 운영해 홀몸노인, 다문화가족, 장애인을 지원하는 자원봉사자, 이장단에 폭염관련 정보를 신속 전파하고, 폭염 취약계층에게는 선풍기, 아이스팩, 곡물 선식 등 폭염 예방 물품을 확대 배부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거리 노숙인 보호 대책, 공사장 등 실외사업장 안전관리 등 폭염 속 주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다각도의 대책을 마련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여름철 폭염으로부터 어르신 등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취약시설물을 관리해 시민이 안전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2 싫어요버튼2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