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 문화 > 영화·공연&도서

서울문화재단, 코로나19 침체된 문화예술계 대비책 마련

사업기간 연장, 창작활동비 우선교부, 방역물품 배포

정현정 기자   |   등록일 : 2020-04-06 16:36:02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서울문화재단 본관 전경/자료=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침체된 문화예술계 위기 극복을 위해 직·간접적 타격을 받은 예술가들의 활동과 작품제작 등을 지원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재단은 총 45억 원의 추가예산을 5개 부문에 걸쳐 예술인(단체)·예술교육가·기획자 등에 최소 50만 원부터 최대 2000만 원까지 500여 건을 긴급 지원한다.

이번 대비책은 ‘사각지대 없이 포괄적이고 촘촘하게, 신속하고 효과적으로’라는 목표로 단기적으로는 피해를 보고 있는 예술가를 긴급 지원하며, 장기적으로는 코로나 이후의 예술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계획됐다.

이는 코로나19가 조기 종식되기 어려운 상황을 대비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준비됐으며,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은 어려움에 부딪친 예술가들에게 보다 많은 기회가 닿을 수 있도록 문화 정책을 펼칠 계획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예술인(단체)과 기획자 등 문화예술계 종사자들을 위한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 공모’ △예술교육가 및 프로젝트 그룹 등을 지원하는 ‘예술교육 연구활동 및 온라인콘텐츠 제작 긴급지원’ △프리랜서와 기획자 등의 활동을 지원하는 ‘예술인 문화기획활동 긴급지원’ △코로나 19 등 재난에 대처하는 예술가들의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지원하는 ‘예술인이 재난을 대하는 가지가지 비법’ △남산예술센터의 시즌 작품을 장벽 없이 관람할 수 있는 ‘배리어프리 공연 영상 제작·배포’ 등 5개 부문이다.

예술가 입장에서 ‘예술창작 활동지원 사업’ 대응계획

서울문화재단은 지원사업에 선정된 예술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난 2월21일 연극, 무용, 음악, 문학, 전통, 다원, 시각분야 등 총 7개 장르에서 550여 명의 예술가(단체)를 발표한 ‘예술창작 활동지원 사업’ 대응계획도 발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문화예술계 현장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행사들이 취소·연기되면서 창작활동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예술가의 입장을 고려해 기존 지원사업 정책을 전면 수정한 것이다.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는 “이번 대책은 코로나 19 로 인해 급속도로 얼어붙은 문화예술계 환경에서도 예술가들이 꾸준한 창작활동을 이어갈 수 있는 안정적인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중앙정부와 관련기관의 다양한 문화예술계 지원정책 속에서도 발생하는 사각지대를 틈틈이 메우며, 보다 많은 예술가들이 참여할 기회를 가질 수 있는 지원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문화재단 #코로나19 #문화예술계 #예술지원 #문화기획활동 #긴급지원 #남산예술센터 #배리어프리 #예술창작 #활동지원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