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경기 데이터 분석 플랫폼’ 4월 가동

방대한 양의 공공·민간 데이터 수집·관리 ‘통합저장소’ 구축

신중경 기자   |   등록일 : 2020-03-18 11:02:01

좋아요버튼1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신중경 기자] 방대한 양의 공공 및 민간 데이터가 4월부터 경기도민에게 제공된다.

경기도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용역수행사, 감리업체 등과 ‘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 완료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데이터 분석 플랫폼’은 경기도가 정보자원의 효율적 활용과 빅데이터 기반 과학적 행정을 통해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난해 9월부터 개발을 추진해온 사업이다.

유동인구, 매출, 수자원, 기상 등 3000여 건의 공공·민간 데이터를 수집해 ‘통합저장소’에 저장하고, △가족복지보건 △관광문화체육 △교육취업 △교통건설환경 △농림축산해양 △도시주택 △산업경제 △소방재난안전 △조세법무행정 등 9개 분류로 나눠 체계적으로 분석·관리할 수 있게 했다.

특히 ‘데이터분석포털’을 구축해 농업정보, 기상정보, 공간정보를 기반으로 농업가뭄 분석, CCTV 우선설치지역 분석, 119 골든타임 분석, 내외국인 관광객 방문·소비성향 분석 정보를 지도나 그래프 등 다양한 시각화 콘텐츠로 제공한다.

도민 누구나 분야별 데이터를 검색해 경기도 서부·그랜드 관광지 정보, 농지 가뭄정보를 등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판교에 ‘데이터 분석센터’를 마련해 다양한 데이터 분석도구(R, R-Studio, 파이썬, 태블로, Auto ML 등)를 활용하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환경도 제공된다.

데이터 분석 플랫폼은 3월 시범운영 후 오는 4월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도는 사업이 완료되면 건설업 페이퍼컴퍼니 의심 추정 업체 도출, 지역화폐 이용률 분석 등의 내용을 추가해 교통·경제·건설 분야 정책수립을 지원할 수 있도록 발전시킬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데이터의 수집-분석-활용 체계를 확립해 경험과 직관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닌 빅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데이터 분석을 처음 접하는 사람도 쉽게 활용이 가능한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데이터분석플랫폼 #빅데이터 #경기데이터분석플랫폼 #과학행정 #데이터분석포털 #통합저장소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1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