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터새로이 지원정책’ 노후 저층주거지 리모델링 활성

집수리·리모델링 우량업체 육성·지원…시범사업 및 정보플랫폼 구축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12-13 11:12:58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13일 국토교통부와 LH는 ‘터새로이 지원정책’을 도입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지원센터를 지난 12일 개소했다고 밝혔다.

‘터새로이 지원정책’은 노후 저층주거지에서 시행되는 집수리·리모델링 사업에 있어 업체에 대한 정보 부족, 낮은 시공품질과 부실한 하자보수체계 문제 등을 개선하기 위한 공공지원정책이다. 집수리·리모델링 관련 우량업체를 육성·지원해 시장을 정상화·활성화시키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한 방안이다.

터새로이 사업은 수요자(주민)와 공급자(터새로이 사업자) 간 사업추진 과정을 행정(국토부, 지자체)과 지원센터(LH)가 지원하는 방식이다.

먼저 동네기술자와 집수리 관련 사회적경제 조직 구성원 등을 대상으로 ‘터새로이 사업자’를 육성하고 역량강화를 지원한다. 교육과정은 일반과정과 심화과정으로 구분해 대상별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터새로이 사업의 품질을 관리하기 위해 정보플랫폼의 사업자 정보공유를 통해 우수 사업자를 양성하고, 표준시방서 등 표준 가이드라인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사업시행 후 개선된 주택에 대해 정기적인 모니터링 및 만족도 조사도 실시한다.

이 외에도 주택성능 상담과 진단 등을 위한 전문가 지원, 사업성 개선을 위한 자재 공동구매, 홍보 등도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국토부는 시범사업을 통해 터새로이 사업자 등록 시스템 도입을 위한 등록요건과 육성 프로그램을 검토하고, 정식 등록 시스템은 내년 상반기 중 본격 도입할 계획이다. LH는 터새로이 사업 관리와 공공지원을 위해 도시재생지원기구에 ‘터새로이 지원센터’를 설치, 올해부터 시범사업 추진과 정보플랫폼 구축을 우선 추진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터새로이는 주민이 실생활에서 직접적으로 체감하는 사업”이라며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한 사업 활성화와 품질관리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LH 관계자는 “올해부터 시행하는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수요자를 위한 정보플랫폼 구축도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터새로이 #도시재생뉴딜사업 #노후저층주거지 #리모델링 #집수리 #정보플랫폼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