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안심전환대출 수혜 주택 상당수, 경매로 넘어가

연체율도 5년 사이 5배 증가…원금·이자 함께 갚는 부담이 영향

신중경 기자   |   등록일 : 2019-10-15 14:19:00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신중경 기자] 지난 2015년 1차 안심전환대출 대상 수혜자들의 주택 상당수가 경매로 넘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이 한국주택금융공사로부터 받은 ‘1차 안심전환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실시한 ‘주택담보대출 저금리전환 안심전환대출’ 대상자로 선정된 수혜자들의 주택 226건(235억5200만 원 상당)이 경매로 넘어갔다.

안심전환대출을 지원 받아 저금리 대출로 전환했음에도 대출원금이나 이자를 갚아야 하는 부담감에 집을 경매로 넘기는 것으로 보인다.

연도별 안심전환대출 경매신청 건수를 보면, 안심전환대출이 최초 시행된 2015년 19건(19억4200만 원)을 시작으로 2016년 38건(43억1800만 원), 2017년 45건(50억6400만 원), 2018년 94건(104억7200만 원)으로 매년 규모가 증가하고 있다.

안심전환대출의 연체율도 늘고 있다. 2015년 0.03%에 불과하던 연체율이 2017년 0.1%을 넘고, 올 8월 0.15%까지 늘어 5년 사이 5배나 증가했다.

유의동 의원은 “2015년 안심전환대출에 대한 주택경매 건수가 느는 것은 저금리 주담대 지원에도 금융부채 상환능력이 부족한 소유자가 적지 않다는 것”이라며 “당국은 금융부채 상황능력이 부족한 주택소유자들에 대한 가계부채 관리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