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김포시 생활임금 시급 1만 원, 월급 209만 원 결정

김포시 노사민정협의회 개최 “기간제 직원도 김포시 구성원”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09-04 18:26:15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김포시 노사민정협의회/자료=김포시]

2020년 김포시 생활임금 시급이 1만 원으로 결정됐다.

김포시는 4일 시청 참여실에서 ‘2019년 김포시 노사민정협의회’를 개최하고 위원들 간 토론 끝에 2020년도 김포시 생활임금 시급을 올해 9360원보다 640원(6.8%) 인상된 1만 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적용시기는 2020년 1월1일부터다.

시에 따르면 생활임금 시급 1만 원은 내년도 최저임금 8590원 대비 1410원(16.4%) 인상된 금액으로, 월 환산 급여(주당 근로시간 40시간+유급주휴 8시간 포함 월 209시간)는 209만 원이다. 김포시 생활임금 적용 대상자는 총 189명(시 소속 83명, 출자 · 출연기관 소속 106명)이다.

정하영 시장은 협의회에서 “최저임금이 근로자의 최소한 생활이 보장되지 않아 도입된 것이 생활임금”이라며 “최저임금이 급속히 인상돼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지만 최저임금의 한계를 공공기관에서 앞장서 견인하라는 의미에서 도입된 것이 생활임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포시 기간제 근로자도 김포시의 구성원”이라고 밝힌 뒤 “비정규직을 정규직화 하려는 노력의 결과 생활임금 적용 대상자가 지난해에 비해 많이 줄었다”며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이 1만 원으로 결정된 것은 상징적 의미도 크다”고 말했다.

생활임금은 근로자들의 최소한의 인간적·문화적 생활을 가능하게 할 목적으로 지급되는 임금으로, 최저임금은 전국적으로 동일하지만 생활임금은 지역별로 다르게 적용되고 있다.

시는 지난 2015년 김포시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하고 조례에 의거 매년 9월15일까지 다음연도 생활임금을 결정, 고시하고 있다.

시 생활임금 적용 대상은 김포시 및 김포시 출자·출연기관 소속 직접 고용 근로자에 한 하며, 공공근로·지역공동체사업 등과 같이 국비 또는 도비 지원으로 일시적으로 고용된 근로자는 제외된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연관기사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