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공공디자인

친환경 저상버스 200여대 추가 도입

91억 규모 추경 투입…미세먼지 저감·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이재하 기자   |   등록일 : 2019-08-27 12:01:32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이재하 기자] 국토교통부는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교통약자 이동권 확대를 위해 친환경 저상버스를 추가 도입할 수 있도록 91억 원 규모의 추경예산을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국토부는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 정책에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저상버스 도입 지원 사업을 접목해 추경예산으로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저상버스 도입 지원 사업은 저상버스와 일반버스 차량가격 차액을 국가와 지자체가 각각 50대 50(서울은 40대 60)을 매칭해 노선버스 운송사업자에게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추경 예산 91억원은 저상버스 200여대를 지원할 수 있는 금액으로 국토부는 앞서 올해 본예산으로 친환경 저상버스 354대(전기319대, 수소35대) 구입 예산을 지원한 바 있다.

현재 시내버스용 전기버스는 모두 저상버스 모델로 출시되고 있고, 2021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2%를 저상버스로 교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저상버스 보급률은 23.4%(전체 시내버스 3만4287대 중 8016대)에 달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기·수소버스 등 친환경 저상버스가 확대되면 미세먼지가 저감돼 국민들의 건강에도 이로울 뿐만 아니라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도 높아지게 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연관기사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