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노후주택 연금으로 지급 ‘연금형 희망나눔주택’ 시행

매각대금 연금으로, 리모델링 후 공공임대주택으로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08-08 15:28:46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정부가 노후주택을 매입해 연금으로 지급하는 주거안정대책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8일 국토교통부는 ‘연금형 희망나눔주택’ 사업의 주택 매입공고를 9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연금형 희망나눔주택 사업은 노후주택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매입해 매각대금을 매월 연금방식으로 지급하고 해당 주택은 재건축 또는 리모델링 후 저소득 청년·고령자에게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말 시범 추진 후 본격 시행된다. 

가입연령을 기존 만 65세 이상에서 60세로 낮추고 보유 주택수와 주택가격에 대한 제한을 폐지하는 등 가입대상을 확대했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신청 희망자는 주택매입 신청서 등 관련서류를 작성해 오는 26일부터 9월27일까지 LH 각 지역본부에 방문, 우편 또는 인터넷으로 접수하면 된다.

신청 이후에는 LH가 현장 실태조사를 통해 입지여건, 주택 상태 및 권리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매입대상주택으로 선정·매매계약을 진행하며, 이 때 신청자는 주택 매각대금의 분할지급 기간을 10년에서 30년 사이에서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또 주택을 매도한 자가 공공임대주택 입주자격을 충족하는 경우 본인이 매도해 리모델링·재건축한 주택 또는 인근 지역의 매입·전세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노년층에는 안정된 노후를 보장하고 청년층에는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저렴한 임대주택을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