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도서·오지에 공공부문 드론배송 기지 10곳 구축

행안부, 우정사업본부 등 5개 기관과 드론배송 업무협약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07-31 15:11:13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드론운항 경로/자료=행정안전부]

배송 인프라가 미흡한 오지 10곳에 드론기지가 만들어진다.

행정안전부는 우정사업본부, 충청남도, 전라남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국토정보공사와 31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밀착형 주소기반 드론운영’을 추진키로 했다.

지역밀착형 주소기반 드론운영은 구호물품 등 공공서비스 수령이 어렵고 생활용품 구입과 우편배달에 장시간이 소요되는 등 배송인프라가 미흡한 지역(농촌, 어촌, 산촌)에 도로명주소 기반의 배달점 설치 등 드론배송 체계를 구축한다.

이번 협약식은 산업부가 추진 중인 드론활용 배송실증사업과 연계해 행안부가 사람과 시스템 간에 소통할 수 있는 주소기반의 드론배달점을 설치한다. 주소기반 드론 배송 운영체계는 도로명주소체계를 활용해 전국적으로 통일된 기준에 의해 배달점의 위치 찾기가 쉬워질 전망이다.

행안부는 올해부터 4년간 전국의 도서·오지에 10곳의 드론 기지를 구축하고 드론운영 통합관리 프로그램을 개발, 보급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반경 10㎞ 이내에 배달점 10∼20개를 하나의 거점으로 하고, 2∼5개의 거점을 모아 하나의 기지로 드론운영 및 관제시스템을 설치한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편배송서비스 운영, 충남과 전남은 주민들을 위한 드론배송의 선도적 운영,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드론 운영기술 지원, 한국국토정보공사는 드론 기지운영 전문 인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물류인프라가 취약한 도서·오지에도 소외받지 않는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고, 공공수요에 기반한 드론산업의 발전이 포용적 혁신국가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당진 전력문화홍보관(충청남도)에서 출발해 난지도와 소난지도를 거쳐 다시 전력문화홍보관으로 복귀하는 드론 배송 시연이 있었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