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정부·지자체 맞손, 부동산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

실거래 데이터 총괄·취합, 각 지자체에 API 방식으로 제공

김길태 기자   |   등록일 : 2019-06-11 10:08:57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그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마다 조금씩 차이를 보였던 부동산 실거래 정보가 일원화 된다. 각 주체별 매매거래 정보가 조금씩 상이해 혼선이 빚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는 11일부터 실거래 공개정보를 일원화해 앞으로는 시스템 간 차이 없이 국민들에게 동일한 실거래 정보 제공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간 국토부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는 같은 실거래 신고자료를 활용하면서도 취합 시점이나 실거래 공개기준 일부분이 각각 차이가 있었다.

이에 국토부와 3개 지자체는 지난해 7월부터 4차례 논의를 거쳐 정확한 실거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마련했다. 

우선 국토부가 실거래가 데이터를 총괄해 취합한 후 이를 각 지자체 시스템에 제공(API 방식)하도록 개선한다. 어떤 시스템에서도 동일하고 정확한 실거래가 공개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실거래가 정보 및 거래현황 자료도 ‘계약일’ 기준으로 일원화 한다. 부동산 거래는 계약일로부터 60일 안에 신고하면 되기 때문에 국토부와 서울시 등의 실거래 정보 사이에 최대 60일간의 시차가 발생했다.

또 개인정보 보호범위 내에서 실거래가 정보 활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10일 단위로 공개하던 계약일을 1일 단위로 변경해 실거래 정보를 어디서든 동일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조치로 연간 2000만 명 이상 이용하고 있는 실거래 정보를 혼선 없이 활용, 민간 산업 영역에서 신규 사업모델을 발굴하는 등 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국토부는 전망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지자체 간 지속적인 협업체계 구축으로 부동산 불법행위 조사 등에 대한 협조도 일관되고 효과적으로 이루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일원화 된 실거래가 정보는 국토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 인천시 스마트GIS인천, 경기도 부동산포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kgt0404@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연관기사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