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공공디자인

서울교통공사, 반포역에 철도 문화공간 조성

철도 모형, 동호인 간 소통 공간, 휴게 시설 등 다양한 시설 갖춰

이재하 기자   |   등록일 : 2019-05-03 13:23:00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반포역 철도 복합문화공간 공간입체도 사진/자료=서울시]


[도시미래=이재하 기자] 지하철 7호선 반포역 지하 1층에 철도를 주제로 한 복합문화공간이 조성된다.

3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하철·철도를 주제로 한 복합문화공간은 이달 30일 개관한다.
 
지하철·철도 동호인들을 위한 장소로 연면적 135㎡이며, 철도 모형(디오라마), 철도 동호회를 위한 소통(커뮤니티) 공간, 휴게 공간 등으로 구성된다. 

동호인들을 위한 문화 공간을 지하철·철도 운영기관이 제공하는 것은 국내 최초다. 

철도 모형은 공사가 기존 보유하고 있던 대형 작품을 반포역을 방문한 시민들이 쉽게 감상할 수 있도록 전시하는 것이다. 

버튼을 누르면 철도 모형이 움직이는 구조로, 사실감과 동적 움직임을 강조했다. 

소통(커뮤니티) 공간에는 철도 동호인들이 자신의 작품을 알릴 수 있는 벽체 전시공간을 마련해 열차 모형·기념승차권·지하철 캐릭터 등 철도·지하철 관련 소재를 자유롭게 전시할 수 있다. 

휴게 공간에는 지하철 관련 책 열람 공간, 동호회 일정·정보 공유용 동호회 공간 게시판, 지하철에 대한 의견·생각을 공사에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는 디지털 소통 게시판, 사진 촬영 공간(포토존) 등이 설치된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지하철을 사랑하는 철도 동호인들이 취미를 공유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없어 아쉽게 생각했다”며, “문화공간이 반포역 명물이자 철도 동호인들의 생생한 교류의 장으로 자리 잡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journalist.gil@hanmail.net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