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 문화 > 여행

한국관광공사 추천 2월 가볼만한 곳 ‘척산온천휴양촌·설악워터피아’

설악산의 차가움과 뜨거움을 동시에…속초의 온천휴양촌과 한화리조트

박혜윤 기자   |   등록일 : 2019-02-19 18:11:37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속초 척산온천휴양촌의 여성 노천탕/자료=진우석 여행작가]

설악산 아래 척산온천이 있다. 설악산이 품고 달군 약 53℃의 질 좋은 물이 콸콸 솟는다. 척산온천은 설악산의 매서운 겨울바람을 두들겨 맞고 찾아가야 제격이다. 추천 코스는 쉽지도 어렵지도 않은 토왕성폭포전망대. 금강소나무가 내뿜는 청정한 공기를 마시며 비룡폭포부터 900개나 되는 계단을 올라야 한다. 

헉헉 숨이 가빠올 무렵이면 계단이 사라지고, 수려한 바위 봉우리 사이에서 얼음 기둥으로 변한 토왕성폭포가 나타난다. 흰 비단을 걸어놓은 듯 아름다운 폭포의 자태에 피로를 잊는다. 설악산에서 내려오면 꽁꽁 언 몸을 척산온천휴양촌에서 녹여보자. 시나브로 몸이 녹고 마음마저 따뜻해지는 느낌은 겨울 설악산이 주는 선물이다.

서울양양고속도로 덕분에 설악동 가는 길이 가까워졌다. 양양 JC에서 동해고속도로로 갈아타고 북양양 IC로 나오면 설악동이 지척이다. 매표소를 통과하면 설악산국립공원의 상징인 곰 동상이 보인다. 너도나도 기념사진을 찍는 곳이다. 여기서 토왕성폭포전망대로 가려면 왼쪽으로 꺾어 비룡교를 건너야 한다. 

곰 동상에서 토왕성폭포전망대까지 2.8km 거리로 왕복 2시간 30분쯤 걸리는데, 아이젠이 있으면 겨울에도 어렵지 않게 오를 수 있다. 다리 아래로 쌍천이 얼어 보석처럼 반짝이고, 케이블카는 긴 밧줄을 잡고 엉금엉금 권금성에 오른다. 이 모습을 울산바위가 느긋하게 내려다본다.

울창한 금강소나무 군락지를 통과하면 본격적으로 계곡이 펼쳐진다. 얼음 아래로 계곡물이 졸졸~ 굴굴~ 흐르는 소리가 피아노 선율처럼 듣기 좋다. 날이 더 추워지면 모두 꽝꽝 얼어붙어 태초의 적막이 흐를 것이다. 여섯 개 폭포와 소가 있는 육담폭포 위로 구름다리가 걸렸다. 다리 위에서 얼어붙은 폭포를 바라보는 맛이 일품이다.

육담폭포를 지나면 곧 비룡폭포가 보인다. 예전에는 여기가 끝이었지만, 2015년에 토왕성폭포전망대까지 탐방로가 생겼다. 비룡폭포부터 계단이 900개나 이어진다. 계단 길은 걷기에 팍팍한데, 겨울철에는 비교적 안전하게 오를 수 있다. 

[데크로 만든 토왕성폭포전망대/자료=진우석 여행작가]

등에 땀이 송송 맺힐 때쯤 계단이 사라지고, 수려한 바위 봉우리 사이로 흰 얼음 기둥이 눈에 들어온다. 설악산 토왕성폭포(명승 96호)는 상단 150m, 중단 80m, 하단 90m로 총 길이가 320m에 이른다. 

전망대에서는 상단과 중단까지 훤히 보이고, 하단은 잘 보이지 않는다. 거무튀튀한 바위 사이에 드러난 새하얀 얼음 기둥이 독보적이다. 선녀가 걸어놓은 흰 비단 같다는 말에 고개를 끄덕인다.

원 없이 폭포를 감상했으면 길을 되짚어 내려와 척산온천으로 간다. 설악동에서 불과 7km 거리다. 척산온천이 자리한 노학동은 예부터 ‘온정리’로 불렸다. 한겨울에도 땅과 웅덩이가 잘 얼지 않고 김이 났다고 한다. 

하지만 척산온천이 개발된 건 1970년대 초반으로 역사가 짧다. 초창기에는 작은 목욕탕 수준이었고, 1985년 원탕 자리에 지금의 척산온천휴양촌이 생기면서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온천탕에 몸을 담그자 언 몸이 사르르 녹는다. 온천수는 아무 맛과 향기도 없지만, 약간 푸른빛이 돈다. 척산온천휴양촌의 자랑은 뜨거운 용출수다. 수온이 50~53℃여서 가열하지 않고 그대로 쓴다. 덕분에 원탕에 있는 성분이 고스란히 보존된다. 

라돈이 포함된 강알칼리 온천수는 노폐물 제거 효과가 커서 살결이 부드러워지고, 피부병에 효능이 있다고 한다. 불소 성분 덕분에 치아 관련 질환 예방과 치료에 좋다고 해서 온천수로 양치도 했다. 노천탕에 나가자 멀리 설악산이 보인다. 좀 전에 다녀온 설악산 풍광을 감상하며 온천에 몸을 담그니 부러울 것이 없다.

가족이 오붓하게 즐기고 싶으면 가족온천실을 이용한다. 제법 큰 욕탕이 있는 객실에서 한가롭게 온천욕을 즐기기 좋다. 척산온천휴양촌 별관에는 찜질동과 전망휴게소 등 부대시설이 마련됐다. 특히 찜질동 안에 자리한 전통불한증막은 뜨거운 열기가 일품이다. 척산온천휴양촌 관계자가 불을 때지 않는 목요일에 잔열로 은은하게 찜질하기 좋다고 귀띔한다.

척산온천휴양촌에서 빼놓으면 섭섭한 곳이 산책로다. 금강소나무 3000여 그루가 빽빽하게 늘어섰고, 생김새가 다양한 크고 작은 돌을 전시한 석림원도 있다. 온천욕을 한 뒤에 맑은 공기를 마시며 느릿느릿 산책하기 적당하다.

[척산온천휴양촌의 산책로/자료=진우석 여행작가]

아이들과 함께라면 한화리조트 설악워터피아가 좋다. 설악워터피아는 100% 천연 온천수를 이용한 온천 시설과 물놀이 시설을 갖춘 종합 온천 테마파크다. 지하 680m에서 하루 3000t씩 용출되는 49℃ 천연 온천수로, 나트륨과 칼륨, 칼슘, 마그네슘 등 양이온, 염소와 탄산염, 황산이온 등 음이온이 다량 함유됐다고 한다.

설악워터피아의 주요 시설은 온천사우나, 물놀이 시설, 옥외 레저 스파 등이다. 온천사우나의 노천탕은 야외에서 설악산을 바라보며 온천욕을 즐길 수 있다. 설악워터피아의 강점은 짜릿한 물놀이 시설이다. 

전후좌우로 몰아치는 파도에 몸을 맡기는 파도풀 ‘샤크블루’, 높이 17m 슬라이드와 깔때기 모양 원통으로 구성된 어트랙션 ‘메일스트롬’ 등은 어른이 더 좋아한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워터피아의 야외 스파/자료=진우석 여행작가]

온천욕을 마쳤으면 주변 명소를 둘러볼 차례다. 노학동에 자리한 국립산악박물관은 산악 강국인 우리나라의 등산 역사와 문화를 재조명하고, 산악 문화를 대중화하기 위해 2014년 개관했다. 학부모들 사이에서 알짜 체험이 가능한 박물관으로 입소문이 나, 속초의 명소로 자리 잡았다.

박물관 1층 로비에 들어서면 ‘영원한 도전’이라는 조형물이 눈에 띈다. 험준한 바위를 오르는 산악인의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이다. 3층에는 전시실이 세 개 있다. 

우리나라 산악 등반의 역사와 장비의 변천 과정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등반의역사실’, 김정태와 박영석, 고미영 등 한국을 대표하는 산악인의 삶을 조명한 ‘산악인물실’, 우리 삶에 함께하는 국내의 산을 알아보는 ‘산악문화실’ 등이 알차게 꾸며졌다. 

박물관의 자랑은 2층에 있는 다양한 체험 시설이다. 예약하면 암벽체험실, 고산체험실, 산악교실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전문가가 운영하는 암벽체험실이 인기다. 아빠와 함께 체험하는 아이들이 좋아한다.

속초에 왔으니 바다를 만나보자. 동명항 옆에 자리한 영금정은 콘크리트로 지어 운치가 없지만, 여기서 듣는 파도 소리가 일품이다. 영금정 아래 크고 넓은 바위가 있기 때문이다. 

파도가 바위에 부딪히며 내는 소리가 신령한 거문고 소리와 같다고 영금정이란 이름이 붙었다. 파도가 연주하는 바다의 노래를 감상하며 속초 여행을 마무리한다.

[파도소리가 거문고 소리처럼 들린다는 영금정/자료=진우석 여행작가]

위치 : 강원 속초시 관광로(척산온천휴양촌) / 속초시 미시령로2983번길(한화리조트 설악워터피아)

〈당일 여행 코스〉
토왕성폭포전망대→국립산악박물관→척산온천휴양촌 혹은 한화리조트 설악워터피아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토왕성폭포전망대→척산온천휴양촌 혹은 한화리조트 설악워터피아
둘째 날 /국립산악박물관→영금정

〈여행 정보〉

○ 관련 웹 사이트 주소
 - 속초관광 www.sokchotour.com
 - 척산온천휴양촌 www.choksan.co.kr
 - 한화리조트 설악워터피아 
 - 국립산악박물관 

○ 문의 전화
 - 속초시청 관광과 033)639-2369
 - 척산온천휴양촌 033)636-4000
 - 한화리조트 설악워터피아 033)630-5800
 - 국립산악박물관 033)638-4459

○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속초,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50여 회(06:05~23:00) 운행, 약 2시간 10분 소요.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20~40분 간격(06:00~23:30) 운행, 약 2시간 30분 소요.

속초시외버스터미널 앞 정류장에서 설악동까지 7-1번 버스, 하루 22회(05:35~21:25) 운행, 약 50분 소요.

* 문의 :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시외버스통합예매시스템 
https://txbus.t-money.co.kr 서울고속버스터미널 1688-4700 고속버스통합예매 www.kobus.co.kr 속초시외버스터미널 1688-3402 속초고속버스터미널 033)631-3181, http://sokcho.dongbubus.com

○ 자가운전 정보
서울양양고속도로→동해고속도로→북양양 IC→대조평교차로→설악산국립공원 설악동탐방지원센터

○ 숙소 정보
 - 척산온천휴양촌 : 속초시 관광로, 033)636-4000, www.choksan.co.kr
 - 한화리조트 설악쏘라노 : 속초시 미시령로2983번길, 033)630-5500,        www.hanwharesort.co.kr/irsweb/resort3/resort/rs_room.do?bp_cd=0101
 - 초원리조텔 : 속초시 청봉로5길, 033)636-7169, http://greenresort.co.kr
 - 헬리오스모텔 : 속초시 장사항해안길, 033)632-7676, 

○ 식당 정보
 - 섭죽마을 : 섭국·섭죽, 속초시 관광로, 033)635-4279
 - 김영애할머니순두부 : 순두부, 속초시 원암학사평길, 033)635-9520
 - 사돈집 : 물곰탕·도루묵찌개, 속초시 영랑해안1길, 033)633-0915
 - 동명항생선숯불구이 : 생선구이, 속초시 번영로129길, 033)632-3376

○ 주변 볼거리
신흥사, 아바이마을, 청초호, 영랑호, 속초등대 등

글·사진 : 진우석(여행 작가)


journalist.gil@hanmail.net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연관기사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