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공공디자인

경기도, 범죄예방환경디자인 시범사업 추진

설계부터 준공까지 ‘디자인자문관’ 투입

이종규 기자   |   등록일 : 2014-04-02 16:21:47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범죄예방환경디자인 예시도/자료=경기도]


경기도는 4월부터 디자인을 통해 취약지역 환경을 개선하여 범죄를 예방하는 ‘셉테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셉테드(CPTED : 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란 구도심, 좁고 어두운 골목길, 낡고 칙칙한 담장, 방치된 공터 등 취약지역의 디자인을 개선해 범행 기회를 심리적·물리적으로 차단하고 지역주민에 심리적 안전감을 주는 범죄 예방 환경디자인이다.


이번 셉테드 시범사업 지역은 안양시와 고양시 뉴타운사업 해제구역 등 2곳이며, 4월부터 전문가 자문 및 지역주민 설명회를 거쳐 7월 착공, 연말 준공 예정이다. 사업 내용은 골목길 조명 확충, 투명 담장 개선 설치, 자연 감시 역할을 할 커뮤니티 공간 마련, 체육·휴게시설, 방범용 CCTV 설치 등 범죄 심리를 사전에 차단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 조성에 중점을 둔다. 특히 설계부터 준공까지 도에서 지정한 디자인자문관의 자문을 받도록 하여 사업 완성도를 높이고 효과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지난해 12월 전국 최초로 ‘범죄예방을 위한 환경디자인 조례’를 제정해 도, 시군, 공공기관이 지원 또는 시행하는 건축, 공간조성, 도심재개발 및 각종 환경개선사업 등에 우선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제도화했다. 유한욱 도 디자인담당관은 '범죄예방 환경디자인 종합계획을 마련하여 도내 취약지역 거주민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