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10일부터 건설현장 타워크레인 ‘무작위 불시 점검’

수도권 등 5개 권역 고강도 점검…무인타워크레인 전수조사도 병행

조미진 기자   |   등록일 : 2018-12-10 11:53:32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조미진 기자] 국토교통부가 건설현장의 타워크레인 불시 안전점검을 10일부터 1월 25일까지 실시한다. 

10일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정부합동으로 ‘타워크레인 중대재해 예방대책’을 추진한 이후 현재까지 인명피해를 유발한 타워크레인 중대 사고는 한 건도 없었다. 그러나 최근 부산, 인천 아파트 신축현장 등 일부 건설현장에서 정비·작업 불량으로 추정되는 타워크레인 설비 사고가 지속돼 더욱 철저한 안전관리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전국 5개 권역을 관할하는 지방국토관리청에서 타워크레인이 설치된 건설현장 10개 이상을 각각 무작위로 선정해 총 50개 이상의 현장을 불시 방문한다. 

점검반에는 각 지방국토청 건설안전과장을 반장으로 고용부 근로감독관, 타워크레인 검사기관(대행자) 전문가 등이 참여하며, 차대일련번호·등록번호표 일치 여부, 안전관리계획서 적정 여부 등 행정 사항과 타워크레인의 구조부·전기장치·안전장치 상태 등에 대해 고강도로 점검한다. 

정비 및 작업상태가 불량한 경우 타워크레인 사용을 중지하고 필요 시 해당 건설현장의 공사를 중지함은 물론, 불법개조 및 허위연식 등이 확인되는 경우, 직권 등록말소, 형사 고발 등 행정처분할 계획이다. 

또 국토부는 불법개조 및 허위 연식 등록이 의심되는 무인타워크레인에 대한 전수조사도 지난 11월부터 진행 중이다. 

정기검사 확인 외에 주요 의심장비 현장조사 및 서류분석도 이달부터 병행 실시하는 등 위법 장비는 철저하게 찾아내서 현장에서 퇴출시킬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손병석 1차관은 “점검을 통해 건설현장 안전의식을 지속적으로 확산시키고, 타워크레인 사고를 철저히 예방할 계획”이라며 “보다 효과적인 점검·조사를 위해 불법개조 및 허위 연식 등 안전사고 우려가 높은 타워크레인이 현장에 있는 경우 바로 제보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