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계획

평창·강릉·정선 일대 동계올림픽특구 지정

메가-스포츠이벤트와 연계한 지역균형발전 도모

유지혜 기자   |   등록일 : 2014-02-25 15:09:32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동계올림픽 특구지정안(총괄)/자료=강원도]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연계해 정부와 강원도가 관광·문화·주거·산업 기능이 융·복합된 '동계올림픽특구'가 본격 개발될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특구종합계획'을 최종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정부가 승인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특구(이하 특구)는 '동계올림픽특별법'에 근거하여 올림픽이 개최되는 평창과 강릉, 정선 일원의 27.4㎢규모로 지정됐다. 이들 지역에는 개발과 진흥, 산업, 주거·도시경관, 교통·생활인프라 부문 등에 향후 20년간 총 3조 3,063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계획이다. 특구의 개발은 정부의 행·재정적 지원을 통해 강원도지사가 직접 시행하거나, 해당 시·군 또는 정부투자기관, 공공기관, 건설사업자 등을 지정·시행하는 공공과 민간 개발방식을 병행하며 특구 및 단위개발 사업지구별로 이루어지게 된다.


동계올림픽특구는 입지특성과 보유자원, 올림픽대회 시 기능 등에 따라 크게 5개 특구, 11개 단위개발 사업지구로 나누어 개발하게 된다. 먼저, 평창 건강올림픽 종합특구(16.8㎢, 5개 지구)는 올림픽 활동의 중심축으로 개·폐회식과 설상경기가 개최되는 평창군 대관령면과 진부면 일원이며, ‘아시아 동계 스포츠 메카도시 및 건강 휴양도시’ 조성을 목표로 개발한다. 또한 알펜시아 리조트를 중심으로 개·폐회식장과 선수촌, 국제방송센터 등 올림픽시설과의 연계를 통해 ‘국제회의 도시’로 지정하여 알펜시아 리조트 시설의 활용도 제고 및 경영개선을 유도하고 올림픽 상징가로 조성을 포함한 도심 정비·경관증진사업 등을 구상중이다. 기존 리조트업체의 증설투자와 신규 호텔 건립을 위한 외자유치가 대기 중이고 특히, 아시아 최대목장인 ‘삼양목장’을 중심으로 1차(목축)+2차(낙농제품)+3차(관광)산업이 결합된 ‘6차 산업’으로서 시도되는 ‘대관령 자연순응형휴양단지 조성’계획이 눈여겨 볼만하다.


강릉 문화올림픽 종합특구(2.8㎢, 2개 지구)는 빙상경기장이 건설 중인 강릉시 체육시설단지와 경포해변 일원이며, 고유하고 뿌리 깊은 강릉의 전통과 문화·예술기반 위에 동계올림픽을 결합하여 ‘사계절 문화·관광거점’으로 조성된다. ‘문화·체육 복합지구(0.6㎢)’는 새로 건설 중인 빙상경기장(스피드스케이팅, 피겨/쇼트트랙, 아이스하키 남자)과 올림픽아트센터, 지구 내 위치한 종합운동장과 문화예술관 등 기존 시설을 활용하여 강릉지역 동계올림픽 핵심지구가 될 전망이다. 저탄소 녹색시범도시이며, 대표적인 국민관광지이기도 한 경포호 일원의 ‘녹색비지니스·해양휴양지구(2.2㎢)’는 계획하고, 일부는 이미 추진 중인 4개의 대규모 관광숙박단지와 저밀도 주거단지, 해양휴양체험 기반과 녹색관광체험단지가 완료되면 올림픽 관광·숙박지구로서 올림픽 기간은 물론, 이후에도 동북아 사계절 관광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평창 봉평 레저·문화창작 특구(3.7㎢, 2개 지구)는 프리스타일 스키와 스노보드 경기가 개최되는 평창군 봉평면 소재 보광휘닉스파크와 인근 이효석 문화마을을 대상으로 수도권 시장을 겨냥한 ‘레저·엔터테인먼트·문화예술공간’을 조성한다. 경기장시설 보강공사와 관광단지 내 숙박시설에 대한 증설투자가 추진 중이고 효석 문화예술촌과 창작공방 체험관, 예술인촌, 플라워가든 조성, 봉평시가지 정비 등도 구상중이다. 강릉 금진온천 휴양특구(0.2㎢)의 경우, 릉시 옥계면 금진리 온천지구에 대해 민간자본 유치를 통해 임상 효과가 입증된 해양·온천자원을 활용한 사계절 스포츠의료, 관광기반의 복합휴양단지를 조성한다. 이에 올림픽대회 시 선수단 숙소 및 재활센터로 활용하고, 아울러 강릉시는 해당 특구를 정부의 선도사업 중의 하나인 외국인 의료관광산업의 허브로 육성할 계획도 갖고 있다.


마지막, 정선 생태체험특구(3.9㎢)는 정선군 북평면 숙암리와 나전리 일원으로 올림픽 활강스키 경기장이 건설 중이고 향후 우수한 산림자원의 활용과 보존을 위해 산악캠핑장과 수목원, 생태체험·교육시설, 공공편익 시설 등이 들어서게 된다. 경기장 건설에 따른 보상 주민 이주단지 조성도 계획되어 있다. 정부와 강원도는 '2년 가까이 준비한 특구지정이 완료됨에 따라 이제는 사업자 지정과 실시계획의 수립 및 승인 등 특구개발을 위한 후속 조치에 행정력을 집중하여 올림픽 개최 전 1단계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라며, 아울러, '특구를 메가-이벤트급 국제 행사와 접목시킨 새로운 지역발전 모델로 집중 육성할 방침'이라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