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시사터치

미세플라스틱 인체 유입 사례 첫 확인

오스트리아환경청 “연구 대상자 모두 검출”

조미진 기자   |   등록일 : 2018-10-23 16:06:27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미세플라스틱의 인체 유입 사실이 확인된 연구결과가 나왔다./자료=픽사베이]

[도시미래=조미진 기자] 최근 미세플라스틱이 인체 내에 유입됐음을 직접적으로 증명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22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환경청(EAA)이 참여한 연구결과, 연구 대상자인 유럽·일본,·러시아 국적자 8명 전원의 대변에서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이번 연구에서 발견된 플라스틱은 대표적인 합성섬유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PET), 폴리프로필렌(PP) 등 최대 9종류, 50~500㎛(마이크로미터)의 크기다.

또 대변 10g당 평균 20개에 이르는 미세플라스틱이 발견 됐다.

연구 대상자 중 채식주의자는 없었으며, 8명 중 6명은 해산물을 섭취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보통사람 수준으로 플라스틱 재질 포장지에 싸여있는 음식을 먹고, 플라스틱병에 든 음료를 마셨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오스트리아 빈 의과대 필립 슈바블연구원은 “미세플라스틱이 인체 소화기관으로 침투해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면서 “인류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더 많은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연관기사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