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공공디자인

추억의 ‘고모역’ 공공디자인 통해 재탄생

대구 고모역, 복합문화공간 조성 완료

이태웅 기자   |   등록일 : 2018-07-31 09:06:07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복합문화공간 시설 내 고모 뮤지엄/자료=대구시청]

[도시미래=이태웅 기자] 대구시는 지난 2006년 운영을 종료한 고모역을 공공디자인을 통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재구성하고 오는 8월부터 시민들에게 개방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고모역은 경부선의 간이역으로 1925년부터 2006년까지 80여 년간 대구시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한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지닌 장소다. 일제 강점기 징병 가는 아들과 어머니의 이별 장소이자 대중가요 ‘비 내리는 고모령’의 배경이 되기도 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고모역 재생 사업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하는 ‘공공디자인으로 행복한 공간 만들기’ 공모사업에 선정돼 9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사업을 추진했다. 지난해 8월부터 행정절차 이행을 시작하여 올해 7월 사업을 완료했다.

 

고모역 복합문화공간은 지난 80여 년간 고모역이 간직한 역사 및 문화적 가치를 시민들이 느낄 수 있도록 본 모습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도심 속 시민들이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디자인 했다.

 

전시관과 휴식공간, 두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시관은 철도 역사와 과거의 문화를 느낄 수 있도록 사진, 영상, 물품 등이 전시되어 있고, 휴식공간은 가벼운 산책로, 파빌리온, 벤치로 구성됐다.

 

이 시설은 수성구청이 내달부터 화~일요일(월요일 휴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고모역은 과거 이별의 공간이었지만 이제부터는 만남의 공간으로 재탄생 한 것”이라며 “시민들이 바쁜 일상 속에서 잠시나마 추억을 되살리며 문화를 즐기고 휴식하는 고모역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