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용산공원 보전 건축물 활용방안 ‘백지화’

“부처별 나눠먹기” 비판에 전면 재검토…추진 일정도 유연화

양동원 기자   |   등록일 : 2016-11-28 09:11:32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용산기지를 남서쪽에서 바라본 모습/자료=국토부]


정부가 용산공원 내 건물 신축을 백지화하고 기존 건물 활용방안도 재검토하기로 했다. 또 2027년으로 정했던 용산공원 전체 조성 완료 시점도 특정하지 않고 유연하게 진행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으로 하는 ‘용산공원 조성 기본방향’을 27일 발표했다.

 

서울시와 갈등을 빚었던 ‘용산공원 내 보전 건축물 활용방안’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것이 핵심이다. 국토부는 지난 4월 부처별 공모를 통해 용산공원 내 기존 건물을 활용·신축해 부처별 주관으로 경찰박물관과 어린이아트센터 등 박물관과 문화시설 8개를 건립 계획을 밝혔으나 ‘부처별 나눠먹기’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존 1차에서 검토됐던 박물관과 센터 등 8개 시설물을 짓는 것을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며 “부처별 나눠먹기식 등의 비판이 일었던 만큼 국민적으로 공감할 수 없는 것은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지 위에 건물 역시 신축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외에도 용산공원계획 기본 구상을 담은 ‘종합기본계획’에서 제시됐던 2027년 공원 조성 완료 등의 추진 일정을 주변 여건 변화에 따라 최대한 유연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2027년 공원 조성을 완료하겠다는 계획 대신 단계별로 추진해 1단계 조성계획을 완료한 추후 완성시켜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국토부는 민간이 주도하는 공론의 장을 만들어 공원 조성계획 수립과정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내년 상반기 국민참여단을 선발·운영할 예정이다. 공식 심의기군인 용산공원조성추진위에 분야별 소위원회를 구성해 일반국민과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으기로 했다.

 

미군부대 이전으로 반환되는 243만여㎡ 땅에 들어설 용산공원은 현재 네덜란드의 도시·조경 분야 전문 설계사인 west8과 국내 이로재건축사무소 등이 기본설계를 진행 중이다. 정부는 용산공원 부지에 있는 미군기지가 내년 말 경기도 평택으로 이전하면 2018년부터 토지 오염 조사 등을 거쳐 공원 조성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에는 큰 방향성을 제시했고, 앞으로 기존 건물 활용에서부터 단계적으로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며 “세부적인 내용은 서울시와 시민단체,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공론의 장을 통해 만들어가고, 그동안 공원 조성과 관련해 조사한 내용들도 최대한 오픈해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