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경주 서악동에 신사옥 건설

총 사업비 439억 원 투입해 2017년 6월까지 건립 예정

이상민 기자   |   등록일 : 2015-12-02 09:08:52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신사옥 조감도/자료=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지난 1일 경주시 서악동 현장에서 본사 사옥 신축 기공식을 갖고 본격 공사에 착수했다. 경주시 서악동 243번지 일원 40,422㎡에 건설되는 공단 신사옥은 총 사업비 439억 원을 투입해 지하 2층, 지상 1층 규모로 2017년 6월까지 건립을 완료하게 된다.

 

공단 신사옥은 신재생에너지인 지열을 냉·난방에 활용하며, 녹색 건축물 우수 등급, 에너지 효율 1등급 설계를 적용하여 친환경 건축물로 만들어질 계획이다. 시공은 동부건설과 경주지역 건설업체 범한종합건설 컨소시엄이 맡아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지난 2011년 3월 지역과 상생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방이전 공공기관 최초로 본사 지방이전을 조기 완료하여, 현재 옛 경주여중을 리모델링해 임시 사옥으로 활용하고 있다.

 

공단은 같은 해 12월 본사 신사옥 부지를 확정한 뒤 문화재청으로부터 문화재 현상 변경, 경상북도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 기획재정부 총 사업비 조정 등의 과정을 거쳐 지난 5월 경주시로부터 건축허가를 취득했다.

 

이종인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공단 신사옥은 글로벌 코라드를 지향하는 우리 방폐물사업 역사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중저준위 방폐장의 안전한 관리는 물론 국가적 과제인 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을 차질 없이 추진해 지역을 대표하는 공공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