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경북도, 성주 용암~선남 간 국지도 4차로 확장·개통

총 사업비 1,264억 원 투자, 3개월 앞당겨 조기 준공

유지혜 기자   |   등록일 : 2015-09-17 08:57:32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용암~선남 간 도로 4차로 위치도/자료=경북도]

 

경북도는 16일 성주군 용암면에서 선남면을 잇는 국지도가 4차로로 확장·개통되었다고 밝혔다. 용암~선남 간 도로 확장사업은 기존 도로 폭이 협소하고 선형이 불량해 교통사고가 빈번한 상습정체구간으로 성주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다.

 

본 사업은 총 1,26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기존의 7.3㎞ 2차로 도로를 4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으로 지난 2006년 8월에 착공해 9년 만에 당초 계획보다 3개월 앞당겨 조기 준공 개통했다.

 

용암~선남 간 도로 4차로 개통으로 성주군 용암면 남성주IC에서 선남면 국도 30호선 분기점까지 주행시간이 10분 단축됐으며, 대구지역과의 도농교류 활성화, 다산주물공단 등의 물류비 절감, 지역관광 활성화 등을 통해 성주지역 발전의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용암~선남 간 도로는 중부내륙 및 88고속도로, 국도 30호, 33호선을 연결하는 성주지역 간선도로로서 이번 4차로 개통을 통해 선남농공단지, 용정공단, 다산주물공단 등의 물류비용을 절감함은 물론 대구지역과 도농교류 확대 및 관광객 유치를 통해 성주지역 발전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