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신길동 대신시장에 25층 아파트·상업시설 신축

‘재난 위험시설 D등급’ 영등포 대신시장 정비계획 승인

이상민 기자   |   등록일 : 2015-07-06 09:57:08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대신시장 정비사업 조감도/자료=서울시] 

 

서울 영등포 대신시장이 공동주택과 판매·편의시설을 갖추는 등 새롭게 정비된다. 서울시는 지난 제2차 시장정비사업심의위원회를 개최하여 영등포구 대신시장정비사업 추진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1971년 준공된 대신시장은 1996년에 재난위험시설(D등급)로 지정되었으며, 안전사고의 위험이 매우 높아 정비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또한 노후 시설과 열악한 환경으로 경쟁력을 상실한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장 현대화 및 상업기반 시설 확충이 절실한 지역이다.

 

사업명 

위치 

용도 

용적률(%) 

층수(지상/지하) 

결과 

대신시장정비사업 

영등포구 신길동

116-18번지 일대 

공동주택 및 판매시설 

498.09 

25/5 

 

 

영등포구 대신시장은 반경 500m 이내에 신길역(1·5호선)이 위치하고 도신로(30m)와 접해 있어 접근성이 양호하며, 대신시장 서측으로 신길 재정비촉진지구가 지정되어 지속적인 개발로 인한 대규모 점포의 수요가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심의를 통과한 계획안은 공동주택(아파트 78세대, 도시형생활주택 81세대), 판매시설, 업무시설, 노유자시설을 설치하여 지역의 생활 편의시설이 입지할 수 있도록 하였다. 지역사회의 공공기여 방안으로 입주민과 인근 지역주민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전용면적 360.05㎡ 규모의 어린이집 및 430.68㎡의 공개공지를 설치하여 인근주민의 커뮤니티를 활성화할 수 있는 편의시설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 입점 상인을 위해 재입점 시 보증금 10& 할인 및 1년간 상가 관리비를 면제하는 등 다양한 보호대책을 수립하여 실시할 예정이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연관기사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

우측 매물마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