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서울시, ‘서울아레나’ 건립 기본계획용역 본격 착수

4.27일(월) 용역 착수, ’16년 2월 완료 예정

이상민 기자   |   등록일 : 2015-04-28 10:57:10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 기본 구상안/자료=서울시]

 

서울시가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의 핵심 중 하나인 국내 최초 아레나급(2만석 규모) 복합문화공연시설 ‘서울아레나’(가칭) 건립을 위한 정식절차에 들어간다. 앞서 시는 지난 2월 현재 도심 배후주거지로 베드타운화된 총 97만㎡에 이르는 창동·상계 일대를 수도권 동북부 320만의 중심이이자 8만 개 일자리를 창출하는 문화·경제 허브로 조성하는 내용의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조성사업」을 발표한 바 있다.

 

‘서울아레나’는 시가 민간투자를 유치해 창동 1-6번지 일대 6만 1,720㎡ 시유지에 오는 2020년 들어설 예정으로, 강남·북을 통틀어 서울의 유일한 대형 다목적공연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서울시는 「창동 복합문화공연시설(가칭 서울아레나) 조성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27일(월) 착수했다고 밝혔다.

 

 ▶ 용역명: 창동 복합문화공연시설 조성 기본계획 수립

 ▶ 용역비: 291백만 원

 ▶ 용역 기간: 2015. 4. ~ 2016. 2.

 ▶ 용역사: ㈜건축사사무소 메타 + ㈜메타기획

 

시는 이번 기술용역을 통해 ▲서울아레나 조성 및 운영계획 수립 ▲서울아레나 건립을 위한 건축부문 기본구상 수립 ▲서울아레나 건립 및 운영에 따른 경제적 타당성 분석 ▲서울아레나 건립에 따른 아이디어 공모 및 심포지엄 개최 등을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작년 12월부터 도봉구에서 국내·외 사례 및 수요조사를 통해 적정규모와 민간기업 유치방안 등을 검초하는 사전연구용역 결과도 함께 반양할 예정이다. 특히, 시는 용역 진행과정에서 민자투자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한 사업성 확보 방안 등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용역은 ’16년 2월 완료 예정이며, 시는 용역 결과를 기본계획 수립에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2월 서울아레나 건립 계획 발표 이후 투자그룹(재무적투자자, 금융권PF투자자) 및 공연·연예기획사, 한국음악 산업학회에서 적극 환영의 뜻을 보였으며 사업성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과 함께 투자 참여는 물론, 사업계획을 제안하겠다는 의사까지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정유승 서울시 동북4구사업단장은 “창동·상계지역은 80년대 도시화 과정에서 도심의 배후주거지로 일자리·문화 측면에서 소외받는 지역”이라며 “국내 최초의 아레나를 우선 건립함으로써 문화를 통해 사람이 모이는 곳을 만들어 활력을 불어넣고 향후 주변 차량기지 부지 등을 경제·일자리 중심지로 조성하면, 이 지역이 수도권 동북부의 광역 중심지이면서 신경제중심지로 다시 태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