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공공디자인

삼성동 GBC 가설울타리 강남 속 ‘나나랜드’ 탈바꿈

의자‧조명‧화분 배치, 골목길 활성화 꾀해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1-06-16 09:25:44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강남구 GBC 가림막 전경 <출처 : 강남구>

강남구가 삼성동 GBC 공사장(봉은사로108) 250m 가설울타리를 이국적 경관의 이미지와 의자, 화분조명이 배치된 나나랜드거리로 재탄생시켰다.

 

구는 5년 넘게 이어진 GBC 착공 지연에 따른 골목상권 문제를 해결하고자 시공사인 현대건설과 협업해 주민참여 방식의 사업을 기획했다. 디자인 개발부터 설계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는 구민의 아이디어가 반영됐다. 네 차례 열린 워크숍을 통해 지역상인과 구민이 직접 참여한 결과다. ‘나나랜드는 영화 제목을 패러디한 신조어로 내가 주인공이 되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유럽의 아름다운 마을을 본떠 만든 배경의 거리는 방문객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인근 음식점의 각종 식사메뉴가 적힌 메뉴선정 돌림판도 설치해 누구나 활용토록 했다. 또 이 일대 음식점 정보를 더강남앱과 연동해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이날 삼성1동주민센터에서 시상식을 열어 현대건설과 구민에 감사장을 수여하고,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장기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공승호 뉴디자인과장은 구와 현대건설의 적극적인 협업으로 구민의 아이디어를 실현한 사례라며 앞으로도 민관 협력 공공디자인 사업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