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부동산&건설

「시설물유지관리업 업종전환 세부기준」 제정안 행정예고

행정예고 거쳐 6월 중 확정고시 예정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1-05-10 09:33:02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출처 :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시설물유지관리업 업종전환 세부기준제정안을 마련하고, 이달 말일까지 행정예고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정안은 지난 20201229일 개정된 건설산업기본법 시행령에서 시설물업의 유효기간이 20231231일까지로 규정됨에 따라 시설물업체가 종합건설업 또는 전문건설업으로 업종을 전환하여 사업을 계속 영위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이다. 또한, 업종 전환에 따른 등록기준 충족 의무를 유예하여 유예기간 동안 업종등록 요건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 원활한 업종 전환을 위해 조기 전환 시 종전 공사실적을 가산하고자 한다.

 

시설물유지관리업 업종전환 세부기준의 주요 내용은 2020915일까지 시설물유지관리업을 등록한 사업자 또는 915일까지 시설물유지관리업의 등록기준을 갖추고 등록을 신청한 사업자는 종합건설업(건축 또는 토목) 또는 전문건설업(유지보수 관련 대업종 3)으로 업종을 전환할 수 있다

 

2021년 업종 전환 사전 신청을 한 시설물유지관리사업자는 202211일부터 업종이 전환되며, 20221월 이후 신청한 시설물유지관리사업자는 건설업 등록관청의 업종 전환 처리완료일부터 전환된 것으로 본다. 업종전환을 완료한 건설사업자는 종전 시설물유지관리업의 등록 기준을 계속 유지하는 경우, 20231231일까지는 종전 시설물 유지관리사업자로서의 지위(입찰 참가자격)를 인정받을 수 있다

 

부담완화를 위해 업종 전환에 따른 추가 자본금·기술자 보유 등 등록기준 충족 의무는 20261231일까지 유예한다. 종전 시설물유지관리사업자 중 2026(3분기)에 일정 기준을 충족하는 경우에는 등록기준 충족 의무를 20291231일까지 3년 추가 유예한다.

 

 

<출처 : 국토부>

 

 

시설물유지관리사업자의 공사실적은 시공 전문성을 유지하기 위해 종전 실적을 토목/건축 분야로 구분하고, 그중 전환하는 업종의 시공 분야에 대해서만 전환업종의 실적으로 인정한다

 

조기 업종 전환 유도를 위해 업종 전환을 신청하는 시점에 따라 전환되는 실적은 최대 50%까지 가산한다. 업종전환 자격을 갖춘 시설물유지관리사업자는 고시 제정일(행정예고기간 중 제출된 의견을 수렴하여 6월 중 확정고시 예정)부터 20231231일까지 건설업 등록 관청에서 업종 전환을 신청할 수 있다. 업종 전환 처리가 완료되면, 시설물유지관리사업자는 202181일부터 건설산업 지식정보시스템(https://kiscon.net)’에 접속하여 종전 실적을 확인하고, 전환하는 업종에 실적을 배분·가산할 수 있다

 

다만, 20231231일까지 업종전환을 신청하지 않을 경우 개정된 건산법 시행령 부칙 제2조에 따라 시설물업 등록은 자동 말소된다.

 

박진흥 국토부 공정건설추진팀장은 시설물유지관리사업자의 원활한 업종 전환 지원을 위해 정책 안내, 애로사항에 대한 상담을 제공하고, 건의사항을 지속 청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