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경남 김해 매리지역에 국가 낙동강 수질안전센터 신설

부산시, 매리 취수장 내 유휴부지에 수질안전센터 유치 확정

박승규 기자   |   등록일 : 2021-01-08 17:16:32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부산시는 미량유해주물질을 연구하는 국가기관 국가 낙동강 수질안전센터를 건립한다고 밝혔다. <출처 : 부산시>

 

매리지역에 미량유해물질을 연구하는 국가 낙동강 수질안전센터(가칭)’가 건립된다.

 

부산시는 최근 환경부와 협의 끝에 국립환경과학원소속의 국가기관 국가 낙동강 수질안전센터를 건립한다고 밝혔다. 이는 부산시가 실무진 및 전담팀(T/F)을 구성하고 센터 건립을 적극 지원하고 나선 결과다.

 

부산시는 지난 5월 양산천 유역에서 검출된 1,4-다이옥산이 물금취수장에서 발견됨에 따라, 미량유해물질 등을 연구하는 전문적인 국가 연구기관이 부산은 물론, 인근 양산 등 취수장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당초 환경부도 경상북도 왜관에 설치한 미량유해물질 센터의 운영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입지를 선정하겠다는 신중한 입장이었으나, 부산시의 적극적인 설득과 상징성, 효율성, 입지 여건 등을 고려해 매리에 수질안전센터를 건립하기로 합의했다.

 

부산시는 매리 취수장 내 사택 철거부지를 제공하고, 환경부는 국비 70억원을 투자해 경남 김해시 상동면 매리 427번지 일원(2,033)국가 낙동강 수질안전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그동안 매리·물금지역은 부산지역뿐만 아니라, 덕산정수장을 통해 김해시 및 진해지역에도 일부 공급하고, 양산시 생활용수 취수원 및 울산시 공업용수 취수시설이 위치한 만큼, 하류지역 취수의 중요한 위치라는 점을 강조해왔다. 실제 지난 2018년부터 운영 중인 왜관지역 낙동강 수질안전센터는 경북 칠곡군에 위치해, 산업단지가 위치한 낙동강 하류의 수질 측정 및 미규제 미량화학물질 모니터링 등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하류지역에도 별도 전문연구기관이 설치되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특히, 부산시는 이번 1,4-다이옥산 검출 사태로 인해 매리·물금 하류인 양산천 유역에서 발생한 오염물질이 취수시설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상류지역의 오염물질 거동뿐 아니라 하류지역도 감시대상으로 매리지역에 수질안전센터 건립이 최적지라는 논리를 펼쳐왔다. 이와 더불어 매리 지역은 수질연구소 등이 위치해 지역대학의 환경연구 인프라와 시 환경연구원을 통한 수질연구 기능 간 유기적인 정보교환이 가능하고, 그동안 국가기관의 지방설치 시 문제가 된 직원의 생활여건 및 교육여건도 다른 지역보다 우수하다.

 

매리지역에 수질안전센터가 설치되면 왜관 센터와 담당 지역을 나눠 중상류는 왜관 센터, 하류는 매리센터가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매리지역에 미량유해물질을 전문적으로 연구하고 분석하는 전문 국가기관이 설립·운영되면 우리시는 물론 김해·양산·울산 등 인근지역 취수원도 안정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상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소의 연구 기능과 지역대학의 연구기능을 결합하는 방안을 강구해 향후 매리 수질안전센터가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미량유해물질 연구기능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