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행복도시 외곽순환도로 직선화

미호천 구간 최소 곡선반경 완화…교통안전성 강화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1-01-07 15:57:01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선형개선안<출처: 국토부>

 

행복도시 외곽순환도로 북측 구간의 차량주행 안전성 향상 등을 위해 외곽순환도로 선형개선이 추진된다. 이를 통해 연기리 등 주변지역 교통흐름도 한층 개선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행복도시 외곽순환도로 북측 구간의 도로 선형을 개선하기 위해 행복도시 예정지역을 일부 변경한다고 밝혔다. 그간 안개가 자주 발생하는 외곽순환도로 북측 미호천 구간이 급격한 S자로 계획해 교통 안전성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도로선형 개선을 위해 공청회, 주민설명회, 관계 기관 협의,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심의 등 폭넓은 의견수렴을 바탕으로 행복도시 예정지역을 일부 확대 변경해 관보에 고시했다. 

국토부와 행복청은 예정지역 확대를 통해 외곽순환도로 북측구간의 최소 곡선반경을 완화(R=700~900 → 1,500m)해 안전한 도로로 만들 계획이며, 외곽순환도로에 주변지역과의 연결로를 설치해 예정지역 밖 주민의 도심 내 접근성이 제고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미호천 지역의 교량 연장도 832m에서 610m 단축해 미호천 훼손 면적이 1만2000㎡에서 7000㎡로 42% 감소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행복청은 외곽순환도로 건설에 필요한 절차를 차질 없이 추진해 2025년까지 외곽순환도로 모든 구간을 개통할 계획이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