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HOME > NEWS > 도시인프라

경기, 청년 장애인 9명 채용…‘가스안전 사이버 감시단’ 시범 운영

위법 판매행위 161건 적발, 판매중지를 통한 가스안전 확보 기여

김창수 기자   |   등록일 : 2021-01-06 10:58:09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경기도청 전경<출처: 경기도청>

경기도와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온라인쇼핑협회가 함께 진행한 ‘가스안전 사이버 감시단’ 운영이 지난해 마무리됐다.

‘가스안전 사이버 감시단’은 지난해 10월 5일부터 12월 24일까지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장애인의 비대면 일자리 창출과 온라인 불법 가스 제품 판매 근절을 통한 가스사고 예방을 위해 운영됐다. 경기도 거주 청년 장애인 9명이 한국가스안전공사의 청년인턴으로 채용돼 재택근무로 업무를 수행했다.

근무 기간 동안 ‘가스안전 사이버 감시단’은 온라인 가스제품 판매 업체 3만9867곳을 점검하고 이 중 불법 판매가 의심되는 2940건을 조사했다.

그 결과 불법 판매 행위 161건을 적발하고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한국온라인쇼핑협회와 각 쇼핑몰 등에 판매중지 협조 공문을 발송하도록 해 위험성 있는 가스제품의 유통 방지와 국민 가스 안전 확보에 기여하는 성과를 올렸다.

도는 근무자 설문조사 결과 업무 만족도 81.7%, 재근무의향 84.4% 등 일자리 내용과 필요성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확인됨에 따라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협의해 지속적인 사업 추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경섭 경기도 기후에너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침체로 일자리 부족 문제도 계속되는 가운데 가스안전 사이버 감시단 운영은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국민 가스 안전 확보라는 두 가지 효과를 모두 얻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방식의 공공일자리 발굴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errrrr@urban114.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도시미래>에 있습니다.>

좋아요버튼0 싫어요버튼0

이 기사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트위터로 공유하기 이 기사를 프린트하기 목록으로 돌아가기

도시미래종합기술공사 배너광고 이미지